뉴스 > 조세 > 내국세

[2023 납세대상]

현대차, 세수 가뭄에 효자기업으로 등극...사상 최대 실적

  • 보도 : 2023.12.06 08:00
  • 수정 : 2023.12.06 08:00

글로벌 '올해의 차' 연속 선정 호실적 지속… 올 법인세 2조 넘을 듯
29년만에 국내 신공장 EV전용 공장 기공… 기술혁신의 상징

조세일보
◆…자료=회사 발표자료
 
현대자동차(대표 장재훈)가 지난 5일 조세일보 주최로 열린 '2022년 납세대상' 시상식에서 납세대상을 수상했다.

현대차는 2022년 별도기준 매출액 65조 3084억원, 세전순이익 4조 1755억에 법인세를 4735억원 계상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별도기준 매출액 39조1931억원, 반기 세전순이익 5조6517억원을 달성해 법인세비용으로 9514억원으로 산정했다.

올해 통산 매출액이 역대 최대로 80조를 넘고 법인세비용은 처음으로 2조를 넘을 것으로 보여 반도체 산업의 위축으로 펑크난 국가 세수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수 측면에서 올해 대한민국의 최대 효자기업으로 등극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브랜드 종합 순위 32위로 성장… '세계 올해의 자동차' 연속 수상 
현대차는 최근 '2023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 2023)'에서 브랜드 가치 204억 달러를 기록하며 종합 브랜드 순위 32위에 올랐다. 지난 2005년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처음 이름을 올린 현대차는 매년 전 세계 주요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2005년을 시작으로 브랜드 순위 52계단, 브랜드 가치 169억 달러가 오르는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뤄왔다.

현대차는 '전동화'라는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의 전환기에 우리나라 최초의 독자 모델인 포니의 정신과 디자인을 이은 헤리티지 프로젝트를 선보이는 등 인본주의 기반의 브랜드 혁신을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글로벌 3대 자동차 시상식 중 하나인 월드카 어워즈(World Car Awards)'에서 '세계 올해의 자동차(World Car of the Year, WCOTY)'로 아이오닉 6가 올해 4월 선정되며, 지난해 아이오닉 5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을 달성해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모빌리티의 상품성과 경쟁력을 인정받으며 높은 상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호평 세례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현대차는 2020년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Smart Mobility Solutions Provider)'로 도약을 선언한 이후 세계적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다양한 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구체화하기 위해 전동화, 자율주행, SDV, UAM, 로보틱스 등을 통해 인간의 자유로운 이동뿐 아니라 이동의 영역을 확장하기 위한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

현대차는 2020년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Smart Mobility Solutions Provider)'로 도약을 선언한 이후 세계적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다양한 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구체화하기 위해 전동화, 자율주행, SDV, UAM, 로보틱스 등을 통해 인간의 자유로운 이동뿐 아니라 이동의 영역을 확장하기 위한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

최근 울산공장 내 전기차(EV) 신공장 부지에서 울산 EV 전용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 울산 EV 전용공장은 혁신적인 제조 플랫폼과 최적의 근무환경을 갖춘 인간 중심의 공장으로 전동화 시대 현대차 모빌리티 생산의 허브로 자리매김할 방침이다.

울산 EV 전용공장은 1996년 아산공장 이후 29년 만에 들어서는 현대차의 국내 신공장이다. 전동화 시대를 선도하며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제품을 제공하고 국내 관련 산업 기반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인류에게 자유로운 이동 경험을 제공하고 조화로운 공존을 모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현대차의 인간 중심의 가치는 고객뿐만 아니라 제품을 만드는 임직원에게도 향해 있다. EV 전용공장은 혁신적인 생산 설비를 갖추고 임직원을 위한 최적의 근무환경은 물론 자연과 함께 공존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해 미래 50년을 이끌어 나갈 사람 중심의 공장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장재훈 사장은 "지난 반세기 동안 현대차 울산공장은 생산 라인의 기술자들이 새로운 것을 배우고, 만들고, 도전하면서 발전해왔다"며 "사람의 힘으로 원대한 꿈을 현실로 만들어온 울산공장의 헤리티지를 이어받아, 현대차는 사람을 위한 혁신 모빌리티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세일보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