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美 미시시피, 토네이도 강타 최소 26명 사망

  • 보도 : 2023.03.26 11:23
  • 수정 : 2023.03.26 11:23

조세일보
◆…24일(현지시간) 미국 미시시피주를 강타한 토네이도 <사진 로이터>
 
강력한 토네이도가 미국 동남부 지역을 덮쳐 최소 26명이 숨지고 대규모 정전이 발생했다.

2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시시피 비상관리국(MEMA)은 24일 밤 토네이도와 폭풍이 미시시피주(州)를 강타해 26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됐으며, 수십 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토네이도는 최대 시속 80마일(약 128㎞)에 이를 정도로 강력했다. 일부 집들이 무너지고 나무가 뿌리째 뽑히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골프공 크기의 우박도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정전피해 집계 사이트 파워아웃티지(PowerOutage.us)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미시시피, 앨라배마, 테네시주 일부 지역에 12만9000여 가구 이상이 정전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밤샘 수색 및 구조 작업을 진행한 MEMA는 "지금도 피해 지역에서 수많은 수색구조팀이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토네이도는 미시시피 잭슨에서 북동쪽으로 약 60마일(약 96㎞)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고, 북쪽으로 향하며 일부 작은 시골 마을을 휩쓸었다.

미 당국은 샤키 카운티의 롤링포크, 험프리스 카운티의 실버시티가 가장 큰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샤키 카운티에서 13명이 숨지는 등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왔으며, 험프리스 카운티에서는 3명이 숨지고 2명이 중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캐럴 카운티에서 3명, 먼로 카운티에서는 2명이 사망했다고 MEMA는 설명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롤링포크와 실버시티를 중심으로 해당 지역에 토네이도 비상사태를 발령했다.

NWS의 폭풍예측센터에 따르면 지난 24시간 동안 미시시피와 앨라배마에서 최소 11건의 토네이도가 보고됐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시시피 지역 이미지는 가슴을 찢어지게 한다"며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사망자와 실종자 가족을 위해 기도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시시피 주지사 및 지역구 의원들과 연락을 취했다면서 "(연방정부는) 도울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고 복구에 필요한 지원 제공에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국립해양대기청은 휴일인 26일에도 텍사스 동부와 중부 루이지애나, 남부 및 중부 미시시피, 앨라배마, 조지아 등지에서 심한 뇌우를 비롯해 우박과 돌풍, 토네이도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