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증권

금리 상승에 지난해 상장사 M&A 2.8% 감소

  • 보도 : 2023.01.27 08:30
  • 수정 : 2023.01.27 08:30

주식매수 청구대금 68% 줄어

조세일보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지난해 금리 상승과 자금시장 경색 여파로 상장사 인수합병(M&A)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2022년 상장법인 중 M&A를 완료했거나 진행 중인 회사가 137개사로 전년(141개사) 대비 2.8% 감소했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시장별로 보면 유가증권시장은 전년 53개사에서 44개사로 감소한 반면, 코스닥시장은 전년 88개사에서 93개사로 증가했다.

사유별로는 합병 123개사, 주식교환·이전 6개사, 영업양수·양도 8개사 순이었다.

상장사가 예결원을 통해 주주에게 지급한 주식매수 청구대금은 2636억원으로 전년(8274억원) 대비 68.1% 감소했다.

주식매수청구권은 합병, 영업양수·양도 등 주주의 이해관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의안이 이사회에서 결의됐을 때 이에 반대했던 주주가 자신의 소유주식을 회사에 매수 청구할 수 있는 권리다.

유가증권시장에서 1333억원이 지급돼 전년(1698억원) 대비 21.5% 감소했고, 코스닥시장에서 1303억원이 지급돼 전년(6576억원) 대비 80.2% 감소했다.

지난해 가장 많은 주식매수 청구대금을 지급한 M&A 사유는 합병이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동원산업이 443억원, 코스닥시장에서는 원익피앤이가 375억원을 지급했다.

2021년에는 SK머티리얼즈가 SK와 합병하면서 당시 코스닥시장 주식매수 청구대금의 86.9%인 5713억원을 지급한 바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