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김주현 "내년 청년도약계좌 출시... 청년층 자산형성 지원"

  • 보도 : 2022.11.29 15:32
  • 수정 : 2022.11.29 15:32

29일 금융위원회 '2030 자문단' 출범식 및 1차회의 열려

김주현 금융위원장 "청년, 기성세대가 겪지 못한 새로운 문제 직면"

"尹정부, 역대 처음 청년정책을 국정과제로 선정... 범정부적 지원"

조세일보
◆…29일 오후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열린 에서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금융당국이 2030 청년들의 중장기 자산형성을 지원하기 위해 청년층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이를 금융지원 정책 수립에 반영하기로 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29일 이와 관련해 "내년 청년도약계좌 출시 등을 통해 청년층의 중장기 자산형성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열린 '2030 자문단 출범식'에서 "청년 시기는 일자리, 주거, 자산관리 등 여러 측면에 걸쳐 하나의 경제주체로 독립해 나가는 시작점이지만 지금의 청년들은 자산격차 확대, 양질의 일자리 감소 등 기성세대가 겪어보지 못한 여러 새로운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2030 자문단은 국정과제인 청년의 국정참여 확대에 따른 것으로, 금융위는 공개모집을 통해 만 19~39세 청년 20명을 단장과 단원으로 위촉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청년들이 직면하고 있는 여러 새로운 문제는 사회 전반적으로 같이 고민하고 지원해야 해결할 수 있다"며 "정부는 역대 처음으로 청년정책을 국정과제로 선정하고, 청년의 삶 전반을 지원하기 위한 대책을 범정부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관계기관과 청년의 원활한 금융생활을 위해 금융권 공동채용 박람회, 성장성 심사 자금 공급(6조3000억원), 벤처대출도입 등으로 취업·창업 기회를 확대했다. 또 생애최초 주택구매자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상향, 초장기(50년 만기) 정책모기지 상품 출시 등 주거마련을 지원했다.

이밖에 청년 특례 신속채무조정 도입, 햇살론 유스 공급 확대 등으로 생활안정을 뒷받침하고 있다.
조세일보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2030 자문단 출범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김 위원장은 "이러한 노력에 더해 내년에는 청년도약계좌 출시 등을 통해 청년층의 중장기 자산형성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년도약계좌는 자산형성 기회가 부족한 청년들의 중장기 자산형성을 지원하기 위한 금융상품이다. 본인소득 등 일정 조건을 만족하는 만 19~34세 청년의 납입금에 정부가 일정비율의 매칭지원하고, 이자소득 등에 비과세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골자다.

예산안에 따르면, 만 19~34세 청년 중 개인소득 6000만원 이하, 가구소득 중위 180% 이하 기준을 충족하는 청년층이 청년도약계좌 기여금 지급대상이다.

김 위원장은 "이러한 정부의 노력에도 청년의 다양한 니즈가 충분히 충족되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유럽연합, 경제금융 관련 국제기구 등의 노력처럼 금융위는 2030 자문단을 운영해 청년 금융지원 정책을 수립·시행·평가하는 모든 단계에 걸쳐 청년 참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문단 운영으로 청년과 정책 담당자 간 소통 확대를 통한 정책 현실성 제고, 다른 부처 2030 자문단과 연계를 통한 유기적 청년 금융지원 정책 추진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금융위에 따르면, 유럽연합(EU)는 친환경적(green)·포용적(inclusive)·디지털화(digital)된 미래를 위한 청년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2022년을 유럽 청년의 해(European Year of Youth)로 지정했다.

경제금융 관련 국제기구들도 30여명의 청년 전문가가 고위경영진·직원과 세계 경제 이슈 등을 논의하는 청년 자문조직, 예로서 IMF의 Youth Fellowship, OECD의 Youthwise(청년 24명의 관점·생각을 OECD 업무에 반영하도록 2021년 출범) 운영 등이 있다

한편 자문단은 청년들의 관심이 높은 일자리 금융, 주거 금융, 자산형성·관리, 금융교육 등 4개 분과로 나눠 정례회의(격월) 및 수시회의를 통해 청년정책 모니터링, 국내·외 사례 분석을 통한 참고사항 발굴 및 정책 제언 등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2030 자문단은 임기 동안 수시로 금융부문 청년정책 관련 청년 여론 수렴 및 논의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금융위는 금융부문 청년정책 관련 청년들의 참여기회 확대를 위해 2030 자문단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