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증권

[김진수의 위클리 마켓 이슈]

FOMC 의사록, 고용보고서 주목...“투자는 CPI 발표까지 관망 필요”

  • 보도 : 2022.07.04 17:43
  • 수정 : 2022.07.04 17:43

韓 CPI 6% 나오면 금통위 빅스텝 기정사실화
美 연준 7월도 자이언트스텝 가능성
중간선거 앞둔 바이든, 물가 잡기 성공할까

조세일보
◆…뉴욕 증권거래소 앞 월스트리트 표지판. 로이터 제공
이번 주에는 한국의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미국의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고용보고서 발표에 관심이 쏠린다. 전문가들은 오는 13일 예정된 미국 6월 CPI를 확인하기 전까지 시장을 관망할 것을 조언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7월에 FOMC가 자이언트스텝(75bp 금리인상)을 취할 확률이 여전히 80%대를 유지 중이며 고용지표, 6월 CPI라는 대형 이벤트를 앞뒀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7월 내내 경기침체 진입 여부나 연준의 금리인상 강도를 결정할 재료가 대기하고 있는 만큼 시장참여자들은 주요 이벤트를 확인 후 대응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 역시 “경기침체 우려가 계속되고 물가상승률 피크아웃(고점통과)의 뚜렷한 조짐이 아직 포착되고 있지 않다는 점에서 시장에 긍정적 신호가 잘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며 “다만 실적 전망 하향이 이제 본격화되기 시작했다는 점에 주목해 기술적 반등 시기를 포트폴리오 조정 기회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5일 발표되는 한국 6월 CPI는 전월대비 +0.4%, 전년대비 +5.8%가 예상된다. 원유도입단가 상승과 함께 외식, 가공식품 가격 인상압력이 여전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승훈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만약 6%대 물가상승률이 가시화할 경우 한국은행은 7월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에서 빅스텝(50bp 금리인상)을 기정사실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안기태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하반기 중 6%대 물가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며 8월에 고점을 통과해 내년 말까지 서서히 둔화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6월 FOMC 의사록을 7일 공개한다. 지난 회의에서 자이언트스텝을 단행한 배경과 향후 인상경로에 대한 상세한 논의를 가늠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인플레이션에 대한 연준의 인식과 전망, 경제전망치 대폭 하향 배경, 양적긴축 시행에 따른 시장 영향이 추가로 논의됐을지도 주목된다.

이번 주 지역 컨퍼런스에 참석하는 윌리엄스 뉴욕 연은총재와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연은총재가 미국경제 및 인플레이션에 대한 평가와 통화정책 향방에 대해 어떻게 언급할지도 관심사다.

이승훈 연구원은 “물가상승 억제에 진전이 없다면 7월에도 75bp 인상을 강행한다는 메시지가 담길 가능성이 크다”며 “중립 이상의 금리 인상을 단행했을 때의 부작용 혹은 경기하강 심화 시의 대응방안 논의가 시장의 관심사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연준이 6월 FOMC에서 잠재성장률을 밑도는 1.7%의 경제성장률을 제시함에 따라 미국 경기침체 진입 확률이 높아졌다”며 “실기 논란의 중심에 있던 연준이 시장보다 한발 앞서 실물경제를 우려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8일 미국 노동부는 6월 고용보고서를 발표한다. 미국의 비농업부문 신규 취업자 수는 5월 39만명으로 3개월 연속 감소했지만 견조한 모습을 보였다.

다만 지속적인 금리상승과 경기둔화 영향으로 6월에는 27~27.5만명이 예상된다. 실업률은 4개월 연속 3.6%로 완전고용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있다. 연간 임금상승률은 5월(5.2%)보다 소폭 낮은 5%로 추정된다.

이승훈 연구원은 “인건비 급등에 대한 부담 및 노동생산성 약화를 감안할 때 임금상승률은 완만히 둔화하는 그림일 것”이라며 “6월에도 미국의 고용 호조가 이어지면서 당분간 연준의 관심사는 물가 잡기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금융시장 분위기 반전의 키는 바이든이 쥐고 있다고 본다”며 “바이든이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물가안정, 물가지표 둔화를 보여줘야 하는 상황인 만큼 머지않은 시점에 가시적인 결과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