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美 금리인상 시 韓 가계대출 금리상승 압력”

  • 보도 : 2022.06.28 10:57
  • 수정 : 2022.06.28 10:57

자본연, 美 금리인상 충격반응 분석
“한은, 물가안정 위주로 통화정책 유지...필요시 시장안정화”

조세일보
◆…서울의 한 은행 앞에 걸린 대출 안내문 모습. 연합뉴스 제공
미국의 금리 인상 충격이 국내 가계대출 금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분석이 나왔다. 자본시장연구원은 한국은행이 물가안정에 방점을 두고 현재의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하되, 필요할 경우 시장 안정화 수단을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8일 자본시장연구원에 따르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충격은 장기 구간을 중심으로 국고채 금리를 높이고 여타 시중 금리에도 유의하게 영향을 미친다는 점이 확인됐다.

분석 결과, 연준의 정책금리가 100bp(1bp=0.01%p) 인상될 경우 1·3·5·10년물 국고채 금리와 회사채 금리, 코픽스(COFIX) 및 금융채 금리, 가계대출 금리가 모두 단기적으로 유의하게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세일보
◆…연준의 금리 인상 충격 발생 시(t=0) 가계대출 금리가 35bp 내외 유의하게 상승함을 보여준다. 기업대출 금리의 경우 초기 반응(t=0)은 약 20bp로 추정된다. 자본시장연구원 제공
특히 회사채 금리가 상승하고 은행의 자금조달비용이 증가하면서 가계 및 기업대출 금리도 상승 압력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계대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금융채 5년물과 코픽스 금리 등 은행의 조달비용지표에 연동돼 결정된다.

기업대출의 경우 코픽스나 3개월물 CD(양도성예금증서) 금리 등 단기지표금리에 연동된 대출 비중이 높아 코픽스와 유사한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보성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한국은행도 기준금리 인상을 통해 물가상승 압력을 억제할 필요성이 높아졌다”면서도 “연준 발 충격 여파로 국내 금융비용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 한은의 적극적인 금리 인상을 제약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봤다.

인플레이션 문제가 미국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시급한 현안인 만큼 정책 당국이 물가와 금융 상황을 놓고 어려운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장 위원은 “한국은행은 물가안정에 방점을 두고 현재의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하되 과도한 시장 불안이 지속한다면 시장 안정화 수단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일례로 시장금리 급등 시 국고채 단순매입이나 국고채 발행 한시 축소 및 바이백(조기상환)을 통한 수급조절로 시장 상황을 일부 개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물가안정을 위한 통화정책 방향과 배치될 수 있으니 필요할 경우만 제한적으로 활용할 것을 당부했다.

끝으로 그는 “국내 기준금리 인상 효과를 크게 희석할 수 있는 단기물보다는 중·장기물 위주로 대응해 부분적으로나마 통화정책과의 상충을 줄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