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한미 정상회담]

尹대통령 "한미동맹, 경제안보시대에 맞춰 발전·진화해야"

  • 보도 : 2022.05.21 16:18
  • 수정 : 2022.05.21 16:18

바이든 "인도태평양 규범 설정에 한미동맹 함께 한다"

조세일보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3+3 소인수회담', 단독환담 및 확대 정상회담을 이어갔다. 양국 정상의 확대회담 모습[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 한미 정상 확대회담에서 ‘한미동맹’을 일층 강화하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회의장에서 개최된 확대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국제 무역질서 변화와 공급망 교란이 국민들의 생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한미 동맹도 경제 안보 시대에 맞춰 발전하고 진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전 세계는 경제가 안보고 또 안보가 경제인 경제안보 시대를 살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다.

윤 대통령은 이어 “어제 바이든 대통령과 동행한 첨단 반도체 산업현장에서 한·미간 경제 기술 동맹의 힘을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 양국은 반도체 배터리 등 전략산업 분야에서 상호 투자를 확대하고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회담은 경제안보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현안을 해결하는 데 있어 양국이 어떻게 공조해 나갈지에 관해 논의하는 매우 유용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 동맹은 공통의 희생, 그리고 대한민국의 자유에 대한 공통의 의지를 기반으로, 또한 힘으로 국경을 바꿔선 안 된다는 강한 의지를 기반으로 구축되었다”며 “오늘 이 방한을 통해서 우리의 한미동행은 한 단계 더욱 격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지난 수 십년 동안 한미동맹은 지역 평화 그리고 번영의 핵심축이었다. 그리고 또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는데도 매우 중요했다”면서 “오늘 한미동맹은 이 지역 그리고 또 세계의 안전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 양국은 이시대의 기화와 도전에 함께 부응하고 있다”며 “코로나 대처, 공급망 확보, 기후위기 대처, 지역안보 강화, 그리고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위한 규범 설정에도 한미동맹 함께 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생산적인 대화 감사하고 그리고 또 앞으로 더 많은 시간 보내길 기대하겠다”면서 “우리 함께 양국 간의 위대한 우정을 더욱 돈독히 가져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와 함께 “(윤석열) 대통령님 따뜻하게 환대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하다. 특히 대통령께서 취임한지 2주 이내에 오게 되어서 더욱 기쁘게 생각한다”고 감사함도 표했다.

확대회담에는 미국측에서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케이트 베딩필드 백악관 공보국장,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지나 레이몬도 상무장관, 젠 오말리 딜런 백악관 부비서실장,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미국대사대리, 에드 케이건 NSC 동아시아, 오세아니아 담당 선임국장 등이 참석했다.

우리측에서는 최상목 경제수석,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김일범 의전비서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태용 주미대사 내정자,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 이문희 외교비서관, 왕윤종 경제안보비서관, 강인선 대변인 임상우 외교부 북미국장 등이 함께 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