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115개 국제시민단체 "한국 여가부 폐지는 심각한 퇴행" 비판

  • 보도 : 2022.04.04 09:26
  • 수정 : 2022.04.04 09:26

여성주요그룹, 국제여성연합 등 합동 성명서 발표
"한국, 여성인권 측면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

조세일보
◆…여가부 폐지 공약 철회 촉구(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진보당 6·1 지방선거 기초의원 예비 후보와 당원들이 25일 대통령 당선인 집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 앞에서 당선인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폐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3.25 hihong@yna.co.kr
 
115개 국제시민사회단체들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철회를 요구했다.

4일 한국여성단체연합에 따르면 여성주요그룹(Women's Major Group), 국제여성연합(International Alliance of Women), 평등과 연대를 위한 아랍 여성 네트워크(Arab Women's Network for Parity and Solidarity) 등에 속한 115개 국제시민사회단체들은 합동 성명서를 내고 이같이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번 한국 대선과 관련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선거 과정에서 한국의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합리적인 정책을 제안하는 대신, 안티 페미니즘 백래시(backlash·반동) 정서를 부추기고 이를 선거에 적극적으로 활용했다"며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정부 조직 개편안에 관한 논의가 진행되는 현재도 여가부 폐지 공약을 전혀 철회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엔 여성지위위원회 아시아태평양 그룹 의장이자 유엔인권이사국으로써 국제사회에서 성평등 규범과 관련해 중요한 역할을 해오고 있는 한국 정부가 여가부 폐지를 현실화한다면 이는 여성인권의 심각한 퇴행"이라며 "한국뿐 아니라, 아시아 지역, 그리고 국제사회에 큰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또 "'적절한 예산과 인력을 보장받는 성평등 정책 전담기구의 필요성'은 이미 1995년 한국을 포함한 189개국의 만장일치로 통과됐던 국제 규범인 '베이징행동강령'에 명시돼있다"며 "한국은 각종 경제사회 지표에서 선진국의 위치에 있지만, 여성인권의 측면에 있어서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한국 정부가 성평등 증진의 책무자로서 역할을 인지하고, 여가부의 권한과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방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한다"며 "여성인권 증진에 관한 수많은 변화를 만들어온 용기 있는 한국 여성들을 깊이 존경하고 응원하며, 앞으로도 성평등 실현을 위한 이들의 활동에 계속 연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