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금융위, 회계위반 나노캠텍·제낙스에 과징금 처분

  • 보도 : 2021.11.24 18:33
  • 수정 : 2021.11.24 18:33

조세일보
 
금융위원회는 회계처리기준을 위반해 재무제표를 작성·공시한 나노캠텍과 제낙스 등 2개 회사 및 회사관계자에 대해 과징금 처분을 내렸다고 24일 밝혔다.

금융위는 나노캠텍 법인에 과징금 12억1810만원을 부과했으며, 전 대표이사에는 1억3750만원, 전 사내이사에겐 7580만원의 과징금 처분을 내렸다. 제낙스의 전 대표이사와 전 담당임원에게는 각각 626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달 1일 나노캠텍에 대해 특수관계자 거래 주석 미기재로 인해 과징금과 감사인 지정 3년, 전 대표이사와 전 사내이사에 대한 해임권고와 검찰고발, 시정 요구 등의 처분을 내린 바 있다. 나노캠텍은 지난 2018~2019년 6월까지 주요 경영진과 주요 경영진이 지배하는 기업 등 특수관계자와의 거래내역을 재무제표 주석에 기재하지 않은 사실이 있다.

제낙스는 지난 2011~2017년까지무형자산을 과대계상하며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해 지난달 9월15일 금융위로부터 증권발행제한 12개월과 과징금, 감사인지정 3년, 전 대표이사와 전 재무담당임원을 해임 권고 제재를 받았다. 제낙스의 사업보고서를 감사한 신한회계법인에는 손해배상공동기금추가 적립 50%와 제낙스에 대한감사업무제한 3년을 조치했다.

제낙스가 2차전지 신규 사업 관련 연구개발비를 무형자산(개발비)으로 계산한 것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데 따른 조치다. 제낙스는 지난 2011년 2차전지 관련 사업에 새로 진출했다. 이 과정에서 2011~2017사업연도 사이에 총 910억7300만원 어치의 연구개발 지출을 무형자산으로 인식해 허위계상한 것으로 지적됐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