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中, 수도 베이징부터 방역 조치 완화...'백지 시위' 의식한 듯

  • 보도 : 2022.12.02 09:01
  • 수정 : 2022.12.02 09:01

조세일보
◆…중국 상하이에서 방역복을 입은 코로나19 전문 의료진의 모습 (사진 로이터)
 
중국 정부 당국이 자가 격리를 허용하는 등 코로나 관련 규제를 대폭 완화할 예정인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그동안 코로나19에 감염되면 무조건 임시 수용소에 격리시켰지만, 앞으로는 자가격리를 허용할 방침이다.

자가격리 허용 방침은 수도 베이징부터 시작해 다른 지방정부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대신 자가 격리를 원하는 시민의 경우 일주일간 집 밖으로 나가지 않겠다는 서약서와 함께 보건 당국과 연락할 수 있는 비상연락망을 마련해야 한다.

중국 정부 당국이 이처럼 코로나 규제 조치를 완화하기로 결정한 것은 최근 전국 각지에서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인한 과도한 방역 조치에 반대하는 '백지 시위'가 번지는 현상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베이징에서도 환자수가 급증하자 이들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이 한계치에 도달한 것도 이 같은 결정 사유로 풀이된다.

중국 보건 당국은 지난달 30일 기준 베이징 시내의 일일확진자가 총 5043명이라고 밝혔다. 베이징에서 일일 확진자수가 5천명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일 베이징의 일일 확진자수는 4502명으로 전일 대비 10% 가량 급증한 것이다. 이는 최근 극심한 코로나 발병률을 보이고 있는 충칭시 8천명대, 광저우 7천명 대와 비슷한 수준이다.

중국 코로나19 방역 사령탑인 쑨춘란 부총리는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은 치명적이지 않다"고 말해 베이징 당국 또한 자가격리 방침을 어렵지 않게 허용한 것으로 보인다.

일찍이 쑨 부총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는 증상이 덜 치명적이고, 예방접종률이 높아진 데다가 코로나에 대한 시민들의 경험이 축적됐다"며 "코로나와의 전쟁도 새로운 국면에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쑨 부총리의 발언을 두고 외신들 또한 중국이 제로코로나 정책을 완화할 것이라는 신호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