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은행

5대 은행, "이자 성실하게 납부한 고객엔 이자 감면해 원금 상환"

  • 보도 : 2022.08.10 12:00
  • 수정 : 2022.08.10 12:00

- 은행연합회 '취약차주 지원 및 사회적 책임 이행방안' 발표

- 소상공인·서민·가계·청년 등 고객군별 금융지원 프로그램 시행

조세일보
 
신용점수는 낮지만 성실하게 이자를 납부하고 있는 고객에게 은행이 일정 수준 이상의 고금리 이자를 감면하고 감면된 이자금액으로 대출원금을 상환하는 프로그램이 시행된다.

은행연합회는 10일 “은행권은 서민경제의 부담을 함께 나누기 위해 정부 정책에 협조하는 한편, 자율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 적극 시행할 예정”이라며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취약차주 지원 및 사회적 책임 이행방안' 을 발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저신용·성실이자납부 고객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시행하는 은행은 농협 신한 우리 하나 국민 등 5대 시중은행이다. 이들은 저신용‧성실이자납부고객 등이 개인신용대출을 연장하는 경우 적용 금리가 은행에서 설정한 특정금리를 초과하면 초과한 이자금액으로 대출원금을 자동 상환하고, 원금 상환에 따른 중도상환수수료는 면제할 계획이다. 이 프로그램의 적용대상과 금리기준, 출시시기, 운영기간 등은 각 은행이 자율적으로 정할 방침이다.

은행권은 또 오는 9월말 소상공인 등에 대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가 종료되더라도 새출발기금과 연계하거나 은행의 자체 채무조정 프로그램 등을 통해 해당 차주들의 최대한 지원하고 금융당국과 함께 ‘만기연장·상환유예 연착륙 협의체’를 통해 합리적 지원방안을 시행키로 했다.

연합회는 이밖에 개별 은행들이 소상공인·서민·가계·청년 등 고객군별 상황에 따른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자율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각 고객군별 지원 프로그램 사례를 소개했다.
조세일보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 사례
조세일보
◆…서민-가계 지원 프로그램 사례
조세일보
◆…청년층 지원 프로그램 사례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