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시민단체, 윤리위에 이준석·김철근 추가제소... "'언론플레이'로 해당행위"

  • 보도 : 2022.06.27 17:19
  • 수정 : 2022.06.27 17:19

조세일보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추가)징계요청서를 국민의힘에 전달했다. [사진=조문정 기자]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성상납 증거인멸' 의혹의 당사자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이 허위사실에 기반한 '언론 플레이'로 윤리위원회와 당 전체의 신뢰를 흔드는 '해당행위(害黨行爲)'를 했다며 27일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이 대표에 대해서는 지난 4월 19일에 이은 추가 제소다.  

자유대한호국단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대표와 김 실장에 대한 징계요청서를 국민의힘에 전달했다. 
조세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재형 의원실 주최로 열린 '반지성 시대의 공성전' 세미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상종 자유대한호국단 대표가 이날 기자회견에서 문제 삼은 이 대표 측 발언은 ▲'윤리위가 당 당무감사실 소관이라 당무감사실장과 직원들 입회하에 회의를 진행해야 하는데 윤리위원들이 직원들에게 나가라고 하고 자기들끼리 회의를 진행하려고 했다' ▲'윤리위가 회의록을 작성하지 않는다' ▲'이 대표가 세 번이나 윤리위 참석 의사를 밝혔지만 윤리위가 이를 거절했다' 등이다. 

오 대표는 "이는 모두 거짓으로 회의 중간에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나와 ('어떤 언론에서 이 대표가 (윤리위에) 참석하겠다고 했는데 우리가 거절했다고 했던데 거절한 적이 전혀 없다. 충분한 소명 기회를 모든 분들에게 다 드리기로 저희들은 마음먹었다'고) 정정하지 않았다면 국민들은 또 이준석 측에 속을 것이 뻔한 상황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리위에는 이준석의 출석일자를 판단, 통보해 징계 대상자의 의견을 듣는 절차가 남아 있었다. 이준석은 마치 본인의 출석의사를 윤리위가 거부한 것처럼 사실을 호도해 윤리위가 절차를 제대로 지키지 않고 불투명하고 불공정하게 운영되고 있다고 여론몰이했다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대표라는 자리의 무게만큼 자신의 발언이 가져올 파장에 대해 전혀 생각하지 않은 아주 경솔한 언행, 의도적으로 윤리위의 신뢰를 흔드는 불손한 언행으로 볼 수밖에 없다. 국민의힘 윤리위의 신뢰에도 큰 타격을 주지만 국민의힘 당 전체를 흔드는 아주 심각한 해당행위라 판단돼 윤리위에 추가 징계 청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국민의힘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이 22일 참고인 조사를 위해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윤리위원회 회의장으로 입장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 대표는 또 김 정무실장에 대한 제소이유와 관련해 "지난 22일 윤리위에 참고인으로 참석한 후 윤리위원 8인의 만장일치로 징계가 개시되자 본인의 페이스북 등에 자신의 징계에 대해 윤리위의 명백한 '절차위반'이자 '규정 위반'이라고 했고 언론은 이를 기사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리위 규정 제23조(징계절차의 개시와 징계처분권자) 제1항은 '위원회의 징계절차는 당무감사위원회의 징계안건 회부나(or) 위원회 재적위원 3분의 1 이상의 요구에 의해 개시된다'인데 앞부분(당무감사위원회의 징계안건 회부)만 인용하고 뒷부분은 쏙 뺐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리위 규정을 잘 모르는 국민들은 언론을 통해 김철근의 주장대로 징계 개시 결정이 마치 '절차상 위반'인 것처럼 오해하도록 징계대상자인 김철근이 소위 언론플레이를 한 것"이라며 "이를 접한 국민들은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에 대해 상당히 부정적인 판단을 가질 수 있는 해당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국민의힘 윤리위는 지난 22일 '제3차 회의'를 열고 '증거인멸 의혹 관련된 품위유지 의무 위반'을 이유로 김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절차를 개시했고, 지난 4월 21일 '만장일치'로 의결한 이 대표에 대한 징계양정은 오는 6일 소명 청취 후 심의·의결을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