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바이든 대통령, 방한 중 이재용·정의선 만난다... '경제안보' 강화

  • 보도 : 2022.05.20 14:56
  • 수정 : 2022.05.20 14:56

20일 韓 도착후 곧바로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방문... 尹대통령 함께해

22일 정의선 현대차 회장 면담... 백악관 "조지아주 전기차 공장 투자 감사 차원"

정상회담 위해 방한하지만, '군사동맹'→'경제안보동맹'으로 전략적 전환 도모

조세일보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일 방한 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회장을 만난다. '경제동맹'의 초석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대통령실 및 로이터 제공 사진 합성]
 
20일 한국을 찾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 기간 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물론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을 만난다. 한미 간 ‘군사동맹’을 넘어 ‘경제동맹’ 강화의 초석이 될 전망이다.

대통령실과 미국측에 따르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 오후 한국에 도착후 첫 행선지로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다. 미국의 전략자원인 반도체를 생산하고 있는 한국 반도체 기업에 대한 관심 표명이라는 분석이다.

이 자리에는 윤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도 동행할 예정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이 사업장을 찾아 '바이든 대통령 맞이' 준비 상황을 총점검한 바 있다.
조세일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방한 후 첫 일정으로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다. 윤석열 대통령도 함께 할 예정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날 직접 영접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이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국내 재계 역시 바이든 대통령 방한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이례적 행보에 재계는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을 앞두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그간 핵심 전략자원의 강점을 가진 한국의 4대 그룹에 대한 관심이 각별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방한 마지막날인 22일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만난다. 미국 조지아주 전기차 공장 건설 투자 결정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19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브리핑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22일(KST·한국시간) 정 회장을 만나 조지아주 전기차 공장 투자 결정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세일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사진 둘째줄 왼쪽 첫번째)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오른쪽으로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 등도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AP통신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정부 관계자 말을 인용해 현대차그룹이 바이든 대통령 방한 기간 중 조지아주에 70억달러(한화 약 9조원) 규모의 전기차 전용 생산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지난해 5월 현대차그룹은 오는 2025년까지 미국에 총 74억달러를 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다.

로이터통신도 19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취재진에 "바이든 대통령이 현대차의 조지아주 투자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오는 22일 CEO와 만난다"고 알렸다고 보도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CEO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정 회장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도 이날 현대차가 70억달러(약 9조원) 규모의 전기차 공장 신설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소식통들이 전했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늘 제이크 설리반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방한길 브리핑 내용 중 현대차CEO랑 어렌지먼트(만남 예약) 있다’는 질문엔 “사실 그건 미국 쪽에서의 일정이기 때문에 저희가 그것을 설명하는 건 맞지 않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면서 “그건 미국 쪽 설명 듣는 게 낫지 않나 싶다”고 부인하지 않았다.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은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서다. 하지만 정상회담 이 외에 바이든 대통령은 빽빽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란 게 미국측 설명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초 방한기간 중에 DMZ(비무장지대)를 방문할 계획인 걸로 알려졌으나 최종 일정에서 빠지고,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과 현대차 회장 면담 등으로 조정된 것으로 보인다.

그간 한미 정상이 ‘군사동맹’을 중심으로 한 ‘안보동맹’에 주력한 것과는 달리 취임후 첫 인도태평양지역을 방문하는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핵심 전략자산의 협력 파트너 국가인 한국을 가장 먼저 찾으면서 반도체와 전기차 기업 회장을 만나는 등 '경제안보'에 주력하고 있는 점에 이번 방한에 특별한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