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윤건영 "바이든, 文 보자고 연락온 건 분명...文은 가만히 있어"

  • 보도 : 2022.05.19 10:29
  • 수정 : 2022.05.19 10:29

"미국 측에서 정확히 답변해야 될 것...文 대북 특사설, 北 코로나 상황이 특사 받을 조건 아냐"

文 사저 앞 집회 "너무 과한 것 아닌가...'100m 이내 집회 금지법' 발의, 전직 대통령 아닌 주변 분들을 보호하자는 것"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19일 미국 백악관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시 문재인 전 대통령과 별도로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힌 데 대해 "바이든 대통령이 보자고 연락온 건 분명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미국 측에서 정확히 답변해야 될 것 같다"면서도 "미 백악관에서 계획이 없다고 이야기한 것도 사실인 것 같다. 분명한 건 문재인 전 대통령은 가만히 계셨다"라고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1일 윤석열 대통령과 ‘90분간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뒤 다음 날 문 전 대통령을 별도로 만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앞서 미 백악관은 18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기간 중 문재인 전 대통령과 만날 계획이 현재로선 없다고 밝혔다.

‘미국이 입장을 바꾼 것인가’라는 질문에 "좀 더 사실관계를 확인해봐야 되겠다"면서도 "여러 가지 추측은 되지만 지금 상황에서 제가 정보가 완벽하게 있는 게 아니어서 조심스럽다"라고 답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문재인 전 대통령의 대북 특사 파견에 대해선 "대북 특사 주체가 대한민국 정부라면 미국이 관여할 바가 아니고, 특히나 미국 대통령이 이야기할 건 더더욱 아니라 윤석열 정부가 답을 해야 되는 것"이라면서도 "중요한 것은 지금 북한의 코로나 상황이 특사를 받을 조건이 전혀 아니라고 본다"고 답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벌어지는 시위와 관련해선 "너무 과하신 것 아닌가 싶다"면서 "자신의 주장을 펼칠 수 있고 이야기하는 게 당연하고 권리라고 생각하지만, 주변 주민들에게 피해를 줄 정도로 하는 것은 온당치 못하고 다시 생각해봐야 된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16일 전직 대통령 사저 인근 100m 이내에서 집회 및 시위를 금지하는 법률개정안을 발의한 것에 대해선 "저는 법안에 같이 이름을 올리진 않았지만 정청래 의원이 그 법안을 냈던 배경은 충분히 이해가 되지 않나"라며 "전직 대통령을 위한 게 아니라 주변에 있는 분들을 보호하자는 것이다. 정치적으로 악용되거나 일부 유튜버들의 돈벌이 수단으로 되는 것들에 대해서 조치를 취하자는 것이다. 집회 시위에 대한 자유를 규제하는 것으로 국회에서 면밀히 따져야 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