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홍근 "한덕수, '소통령' 한동훈 임명 위한 '버리는 카드'로 드러났다"

  • 보도 : 2022.05.18 14:43
  • 수정 : 2022.05.18 14:54

"尹, 의회 대한 존중 운운한 지 하루 만에 한동훈 임명 강행"

"여야 협치 전면 부정하고 독선과 정쟁의 길 선택한 것"

"한동훈 해임건의안?... 충분히 검토할 수 있는 카드"

"민주당은 5·18 정신을 반드시 대한민국 헌법에 새기겠다"

조세일보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한 후보자는 절차를 다 밟지 않은 신분인 탓에 이날 기념일 하루 전 개인자격으로 참배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는 '소통령'으로 불리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을 위한 버리는 카드라더니 사실로 드러났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현장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의회에 대한 존중을 운운한 지 하루 만에 한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한 장관의 임명 강행의 여파로 한덕수 후보자에 대한 인준 전망이 어두워졌다는 뜻을 피력하면서 그 책임을 윤 대통령에게 돌린 것으로 풀이된다.

박 원내대표는 "시정연설에서 민주당 모두가 표한 협치에 대한 존중은 불통의 비수로 돌아왔다"며 "이쯤이면 총리 인준은 당초 안중에 없었던 것 같다"고 지적했다.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오른쪽)가 18일 오후 광주 서구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대통령 스스로가 국민 통합을 폐기하고 반쪽 대통령을 선언한 셈"이라며 "한 장관의 임명 강행은 여야 협치를 전면 부정하고 독선과 정쟁의 길을 선택한 것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든 책임은 오롯이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감당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총리 인준 동의안에 대한 최종 입장을 정하겠지만, 주권자인 국민이 위임한 권한으로 윤 대통령이 내팽개친 공정과 상식을 되찾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아울러 그는 검찰 인사가 임박한 것에 대해선 "한동훈 장관이 이르면 오늘 전광석화처럼 검찰 핵심 인사를 발표할 것이라고 한다"며 "대통령실에 이어 조기에 검찰을 장악해 정치적 표적 수사를 신속히 진행하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조세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등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한 후보자 인준과 관련해 "최대한 예우하고 추가경정예산안도 신속 처리하겠다고 했는데도 오히려 역펀치만 날리고 계신 것 아니냐"며 "우리 당 의원들의 분위기가 어제 이후로 상당히 격앙됐고 규탄하는 분위기가 형성된 것은 사실이다. 지금으로서는 부적격 의견이 현저히 높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고 복심이라는 한 장관을 만들기 위해 한 후보자를 들러리로 세운 것 아니냐는 강력한 의심을 어제 부로 확인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한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카드'에 대해서는 "바로 내거나 할 건 아니다"라면서도 "향후 일을 풀어나가는 데 여러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는 점에서는 충분히 검토할 수 있는 카드"라고 밝혔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에 제안한 국회 헌법개정정치개혁특별위원회 구성과 관련해선 "국민의힘이 거절할 이유도 없고 늦출 이유도 없다"며 조건 없는 호의로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며 "민주당은 5·18 정신을 반드시 대한민국 헌법에 새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