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윤호중 "尹대통령, 경기지사 선거개입성 전화...정치중립 위반"

  • 보도 : 2022.05.16 12:43
  • 수정 : 2022.05.16 12:50

"尹 당선인 시절, 강용석에 '김은혜와 싸우지 말라'는 전화...불법적 선거 개입"

"국힘, '막말 퇴출 정치인' 강용석을 단일화 구실로 선거판에 끌어들여"

민주당 경기도당, 尹대통령과 강용석 경기지사 후보 선관위 고발

조세일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16일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 무소속으로 경기도지사에 출마한 강용석 후보에게 전화를 걸었다는 보도와 관련해 "당선인 시절이었다고 해도 명백한 '정치 중립 위반'"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다시 한 번 윤석열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앞으로 더 이상의 선거 개입은 용납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위원장은 "깨끗해야 할 선거판에 정부 여당이 이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보도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이 강용석 후보에게 전화를 걸어 '김은혜와 싸우지 말라'는 선거 개입성 전화를 했다고 한다. 보도를 보고 눈을 의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부터 전국을 돌며 노골적인 지방선거 운동을 해왔는데, 앞으로 더 이상의 선거 개입은 용납하지 않겠다"며 "불법 관권선거는 꿈에서라도 생각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당선인 시절의 불법적 선거 개입과 관련해서 국민이 납득할 만한 합당한 조치를 내려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선거를 앞두고 고질적인 막말과 흑색선전으로 여야 갈등과 국론분열을 부추기고 있다"며 "특히 가짜뉴스와 흑색선전까지 동원한 '이재명 죽이기'에 올인하고 있다.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현재 우리 당을 대표하는 지도자다. 국민의힘은 예의를 지켜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더해 "더 어처구니없는 일은 국민의힘이 막말 삼총사인 '김진태, 이장우, 김태흠' 후보 공천도 모자라, 막말 퇴출 정치인 강용석 후보까지 단일화를 구실로 선거판에 끌어들이려 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아무리 발버둥 쳐도 김동연 후보의 능력과 자질에 도저히 미치질 못하니, 이제는 강용석 후보에게까지 표를 구걸하는 야합을 기획하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막말로 흥하는 자 막말로 망한다'는 교훈을 다시 한번 새겨야 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윤 대통령과 여야 원내지도부 회동 무산과 관련해선 "합의되지 않은 사안을 고의적으로 흘리는 언론플레이도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협치는 언론플레이로 이뤄지는 것도 아니고, '소주' 한 잔 마시면서 사진 한 장 찍는다고 이뤄지는 것도 아니다"라며 비판했다.

아울러 "야당 시절부터 하던 못된 버릇부터 고쳐야 한다"며 "정부 여당으로서 대화의 상대에 대한 저질 정치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이 우리 당에 대해 막말성 욕설과 저질 언론플레이를 계속한다면, 그에 따른 모든 후과는 온전히 정부 여당의 책임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 경기도당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과 강용석 무소속 경기지사 후보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민주당 경기도당은 고발장에서 "대통령 당선인은 법령상 임시적인 정부 기관에 해당하며, 공직선거법 제9조와 제85조가 규정하고 있는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자'에 해당한다"며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으로 강 후보에게 '김동연 후보를 돕지 말고 김은혜 후보를 도와 선거를 치르라'는 취지의 통화를 한 것은 명백히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강 후보는 윤 대통령의 발언을 언론인터뷰를 통해 대중에 공표한 것이 보수 표심의 결집에 영향을 미쳐 본인 또는 김은혜 후보의 선거에 유리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었음이 자명하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강 후보가 지난 12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앞서 윤 대통령 당선인으로부터 '왜 김은혜 후보를 공격하나. 함께 잘 싸워야 하지 않겠나'라는 전화를 받았다는 사실을 공표했고, 해당 인터뷰가 지난 13일 기사를 통해 보도됐다며 관련 기사를 증거자료로 제출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