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바이든, "흑인 노린 뉴욕주 총격 사건...인종범죄 미국에서 사라져야"

  • 보도 : 2022.05.16 08:40
  • 수정 : 2022.05.16 08:40

美 첫 흑인 부통령 해리스, "인종범죄는 증오의 풍토병"

조세일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뉴욕주 버펄로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과 관련, 미국에서 인종 혐오 범죄를 끝내야 한다고 강하게 규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이번 사건의 동기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가 필요하지만, 인종 범죄는 매우 혐오스러운 일"이라며 "백인우월주의라는 명목하에 자행된 행위를 포함해 어떠한 국내 테러 행위도 미국이 추구하는 가치에 반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혐오 범죄에 안전지대는 없어야 한다"며 "우리는 이런 혐오에 기반한 국내에서의 테러 행위를 종식하기 위해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563명의 순직 경찰관 추모식 연설에서도 "전쟁무기와 증오에 가득 찬 영혼으로 무장된 외로운 총잡이가 토요일 오후 뉴욕주 서부의 슈퍼마켓에서 10명의 무고한 사람들을 총으로 쏴서 숨지게 했다"며 "미국의 영혼에 얼룩으로 남아 있는 증오에 대처하기 위해 우리 모두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역사상 첫 흑인 부통령인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도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에서 '증오의 풍토병'이 퍼져나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성명에서 "사법당국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분명한 것은 우리나라 전역에서 증오의 풍토병이 퍼져나가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인종 때문에 시작된 증오범죄나, 극단주의 폭력행위는 우리 모두에게 백해무익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한 슈퍼마켓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 10명이 숨지고 3명의 부상자가 발생하는 참극이 벌어졌다.

버펄로 경찰청장은 "13명의 희생자 중 11명이 흑인"이라며 "지금까지 진행한 수사결과 인종 차별적 증오범죄임이 명백하다"고 말했다.

체포된 18세 용의자 페이튼 젠드런은 인터넷 상에 범행과 관련한 성명을 게재한 사실이 확인됐다. 180쪽의 성명(Great Replacement Theory)에서 그는 스스로를 파시즘을 신봉하는 백인 우월주의자로 규정하며, 미국의 백인 사회와 문화가 유색인종에 의해 대체될 것이라는 불안과 이민자에 대한 증오심 등을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가 뉴욕주 북단의 버펄로를 선택한 것은 다른 도시에 비해 흑인 거주지역이 발달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2010년 인구조사 연구에 따르면 버펄로는 미국 전체에서 6번째로 흑인과 백인의 거주지가 분리된 도시로 꼽혔다.

<로이터 제공>



<로이터 제공>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