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이재명, 계양을 '방탄용 출마' 비판에 "국힘에 굴복하지 않겠다"

  • 보도 : 2022.05.14 13:44
  • 수정 : 2022.05.14 13:44

대장동 사건 진짜 도둑은 국민의힘, 후안무치에 적반하장

윤호중 "윤 대통령 이재명 후보를 죽이려 해서는 안된다"

조세일보
◆…인천시 계양구 임학동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사무소 개소식에서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손을 맞잡고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로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경기지사는 14일 보궐선거 출마를 '방탄용'이라고 비판하는 여권을 향해선 “물도 안 든 물총으로 협박하며 방탄 운운하고 있다”며 반박했다.

이 후보는 이날 인천 계양구에서 열린 자신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국민의힘이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공세를 펼치는 것을 두고 “이런 걸 적반하장이자 후안무치라고 한다”며 “제가 국민의힘에 ‘적반무치당’이라는 이름을 붙여주려 한다”고 했다.

또 “도둑에게 이익을 안 주려고 도둑들에게 욕을 얻어먹은 사람이 공범인가. 도둑들에게 이익을 준 사람들이 바로 도둑”이라며 이 후보에게 제기되는 의혹을 부인했다.

이 후보는 정치적 연고가 없는 인천 계양을에 이 후보가 출마하는 대해 국민의힘이 국회의원의 불체포특권을 가지기 위한 ‘방탄용’ 출마라고 비판하자 “(국민의힘이) 물도 안 든 물총으로 협박하며 방탄 운운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빈 총을 겨누며 겁주겠다고 헛소리를 하는 저 집단에 굴복하면 되겠나”라고 되받아쳤다.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성남시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이 후보를 ‘제3자 뇌물죄’ 혐의 피의자로 적시한 것을 비판한 데 대해서도  “국민의힘이 고발해서 경찰이 수사를 하니까 (저에게) 피의자라고 욕한다”며 “고발하면 피의자가 되는 것인데, 자기들이 고발해놓고 피의자가 됐다고 흉보는 사람, 그게 인간인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2018년 장영하 변호사는 이 후보를 제3자 뇌물제공 혐의로 고발했다.

이 후보는 “일할 기회를 달라. 대통령이 아니더라도 국민에게 드린 약속을 얼마든지 해낼 수 있다”며 “국정을 잘하는 것은 협조하고 잘못된 것은 견제하며 국민에게 무한 책임을 지는 제대로 된 민주공화정을 해보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개소식에 참석한 민주당 지도부도 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김대중 전 대통령을 죽이려 했던 것처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이려 했던 것처럼,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 후보를 죽이려 해서는 절대 안된다"고 경고했다.

그는 경기 성남 분당갑에 출마한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을 향해서는 "안 전 위원장은 성남 시민을 잘못 봤다. 희대의 정치 철새를 성남 시민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경기도에 안철수 바람이 부냐. 미풍조차 안 분다. 승리는 우리의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또한 축사를 통해 "국정 업무의 1%밖에 안 되는 범죄 수사, 구속만 하던 사람들이 정치, 경제, 사회, 문화를 끌고 가려 한다"며 "서울대 법대, 검사 출신, 충암고(윤 대통령 모교) 선후배들이 대검 부속실 마인드로 어떻게 경제를 이끌겠나"라고 비난했다.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도 "벌써 '검찰 독재' 조짐이 보인다"라며 "이 후보가 반드시 국회로 들어가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회복하고, 통합과 화합의 정치를 시작하도록, 반드시 이 후보의 승리를 위해 함께 싸워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