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이재명 "자꾸 '방탄'하는데 물도 안 든 물총 안 두려워...'일꾼' 필요한 시기"

  • 보도 : 2022.05.11 14:22
  • 수정 : 2022.05.11 14:22

이재명 "심판자만 갖고는 국가경영 어려워...일꾼들을 선택해주시라"

"정치, '없는 길'을 만드는 것...폐색 짙을 때 승리의 활로를 만드는 게 정치의 일"

"방탄용 출마? 빈총으로 사람 위협해 놓고는 총 피하려 한다는 소리"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총괄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이재명 상임고문이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통합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및 공천장 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MBC 방송화면 갈무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은 11일 오는 6·1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가 추후 검찰 수사에 대비하기 위한 '방탄용'이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자꾸 방탄, 방탄하는데 여러분은 물도 안 든 물총이 두려우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또 지난 대선은 심판자와 일꾼 중 '심판자'를 선택했지만 이젠 국정 안정을 위해 유능한 일꾼들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중앙선대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이재명 상임고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 선대위 출범식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인생을 살며 부당한 일을 한 적이 없어 검찰과 경찰이 수사로 아무리 압박해도 전혀 걱정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상임고문은 "자꾸 빈총으로 사람 위협해 놓고는 총 피하려 한다는 소리를 하는데 잘못한 게 없으면 아무런 걱정할 일이 없다"며 "죄지은 사람이 두려운 것이지 잘못한 게 없는 사람이 왜 두려워하느냐"라고 반문했다.

이 상임고문은 대선 패배 후 두 달 만에 정치권 전면에 나선 것은 명분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 "개인적인 이해타산이나 손익을 계산해 보면 지방선거를 간접적으로 지원하는 정도로 안전거리를 유지하는 게 유리하다는 생각이 많다"며 "그러나 현재 우리 민주당과 민주당 후보들이 겪는 어려움은 지난 대선 결과 때문이다. 어려움을 타개하는 데 도움이 되는 어떤 일도 해야 한다는 게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상임고문은 선대위 출범식 인사말에서 "정치는 단 한 사람이 국민을 지배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대리인끼리 역할을 나눠 갖고 '잘하기 경쟁'을 통해 끊임없이 국민, 국가에게 충성하는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가 국민들이 바라는 바, 국민의 뜻을 존중하고, 국민의 의지를 실천함으로써 국가를 발전시키고 국민의 더 나은 삶을 만들어내는 진정한 성공한 정부가 되기를 진심으로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대선은 심판자와 일꾼 중에서 심판자를 선택했다. 그러나 국가경영은 심판자만 갖고는 제대로 하기 어렵다"며 "이제는 심판자와 일꾼 중 균형을 맞추고 국정 안정을 위해 유능한 일꾼들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 일하고 싶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다. 이제 일할 사람 일꾼이 필요하다. 일꾼! 이번엔 일꾼들을 일할 수 있게 선택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정치는 '없는 길'을 만드는 것이다. '있는 길'을 잘 가는 것은 행정의 길이요, '없는 길'을 더 낫고, 빠르고, 효율적인 길을 만들어가는 것은 정치"라며 "길이 없어 보여도 길을 만들어내는 것, 희망이 없을 때 희망을 만들어내고, 폐색이 짙을 때 승리의 활로를 만들어내는 것. 그것이 바로 정치가 하는 일, 여러분이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