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세무사·회계사

기업인 26% "횡령·부정 목격 또는 경험한 적 있다"

  • 보도 : 2022.04.28 10:33
  • 수정 : 2022.04.28 10:33

자산 5조원 이상 기업은 36% 응답

"회계 부정 방지에 내부회계관리제도 필수"

조세일보
 
국내 기업의 회계, 재무, 감사 담당자 4명 중 1명이 회사 내에서 임직원에 의한 횡령이나 기타 회계 부정을 목격하거나 경험한 적 있다고 답했다. 내부통제의 점검 강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한영(대표 박용근)은 국내 기업의 회계, 재무, 감사 등 업무에 종사하는 임직원 총 598명을 대상으로 지난달에 진행한 '2022년 회계감사와 디지털 감사 (Digital Audit) 인식' 설문조사 결과를 28일 공개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총 응답자의 26%는 과거 회사 내에서 임직원에 의한 횡령 또는 회계 부정을 직접 목격하거나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자산 규모가 5조원 이상인 기업에서는 해당 응답률이 36%로 나와서 규모가 큰 기업일수록 이에 대한 내부의 인지도가 높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회계 부정의 발생이 기업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으로는 '투자자 신뢰도 하락 (주가 하락 포함)'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회사의 평판 하락(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선호도 감소 포함)' 그리고 '조직 내 사기 저하'가 뒤를 이었다.

또한 '향후에 본인 회사에 횡령 또는 부정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답변한 응답도 전체의 35%에 달해, 기업 관계자 3명 중 1명은 횡령 및 부정 방지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81%는 내부회계관리제도가 횡령 또는 부정 억제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연이은 회계 부정 사고로 인한 회의론에도 불구하고 내부회계관리제도가 여전히 가장 중요한 안전장치라는 인식을 보여주었다.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응답자들 중에서도 62%는 그렇게 답한 이유로 '형식적 운용'을 들었다. 제대로 설계 및 운용되는 내부회계관리제도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내비쳤다는 의미다.

특히 감사실 또는 내부감사기구에 소속된 응답자들은 87%가 "내부회계관리제도가 회계 부정 억제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한 비율이 87%로 나와서 내부감사 관련 업무 종사자들이 내부회계관리제도의 필요성에 크게 공감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또한 내부감사 관련 업무 종사자들은 '향후 본인 회사에 횡령이나 부정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62%로 비감사 업무 종사자들의 해당 응답률인 31%의 거의 두 배에 달했다.

이광열 EY한영 감사본부장은 "자본시장의 신뢰를 훼손하는 사고가 계속해서 발생하는 상황에서 횡령 및 부정의 원인을 파악하고 기업 내부의 잠재적 위험을 통제하기 위해서 기업들이 내부회계관리제도의 점검을 강화하는 것이 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내부회계관리제도를 통한 상시 예방 노력뿐 아니라 부정 사례가 발생할 시에는 관련 징후를 적시에 탐지할 수 있는 방안들이 갖춰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