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정부, 혁신성장회의 미루고 물가회의 단독 개최…"물가에 집중"

  • 보도 : 2022.01.12 07:23
  • 수정 : 2022.01.12 07:23

14일 예정 4개 회의 중 물가 회의만…설 성수품 공급 확대 등 논의

조세일보
◆…물가관계차관회의[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가 설 명절을 앞두고 들썩이는 생활물가를 잡기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1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14일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생활물가 안정 방안을 논의한다.

서민 생활과 밀접한 주요 품목의 가격 동향을 점검하고 설 성수품 공급 확대 등 물가 안정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다.

정부는 금요일마다 이억원 기재부 1차관 주재로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회의 겸 한국판 뉴딜 점검 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개최해왔다.

원래 이번 주에도 4개 회의를 한 번에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물가 대응이 시급하다고 판단하고 나머지 회의는 취소했다.

설 명절을 앞두고 짚어봐야 할 부분이 많은 만큼 한정된 시간과 자원을 물가 대응에 쏟겠다는 취지다.

기재부 관계자는 "설 성수품도 챙겨야 하고, 최근 생활물가가 오른다는 얘기가 많이 나오고 있어 물가 안건을 좀 더 심도 있게 다루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설 앞둔 전통시장(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지난 11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농수산물시장이 설을 앞두고 조금씩 활기를 찾아가는 모습이다.
 
지난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5%로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작년 12월에는 농축수산물, 공업제품, 개인서비스 등이 일제히 1년 전보다 오르며 전년 동월 대비 3.7%의 상승률을 보였다.

게다가 연초부터 버거킹, 스타벅스, 동서식품 등 식품업계가 잇따라 제품 가격을 인상하고 딸기, 상추 등 농산물 가격도 고공행진 하면서 물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설을 맞아 성수품 수요가 늘면 안 그래도 높은 물가가 요동치고 서민·취약계층의 어려움이 커질 수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0일 확대간부회의에서 "16개 설 성수품의 수급 및 가격 안정 동향을 관계부처가 매일 점검하고 필요하면 적기에 조치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성수품 외에 유가 등 원자재, 가공식품 및 외식가격 등을 적극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물가 파급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6일 '설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하면서 설 3주 전부터 16대 성수품의 공급을 평시의 1.3배로 확대하고 할당관세 적용 등 세제·금융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가공식품 등 먹거리 가격 인상 담합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적발하면 엄중히 제재하겠다고 예고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