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코로나19]

프랑스 백신 접종 반박시위대, 마크롱에게 "열 받게 해줄게"

  • 보도 : 2022.01.09 10:34
  • 수정 : 2022.01.09 12:01

독일 "이미 충분하다. 아이들을 놔둬라"

조세일보
◆…파리 시민들이 2022년 1월 8일 프랑스 파리에서 프랑스의 현행 COVID-19 건강패스를 '백신패스'로 전환하는 법안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석하고 있다. 현수막에는 "자유"라고 쓰여 있다. (사진 = 로이터/사라 마이스소니에)
백신접종 반대자들이 지난 8일(토) 프랑스 전역에서 마크롱 대통령에게 '미치게 하겠다'며 COVID-19 주사를 거부하는 시위를 벌였다. 

마크롱은 이번 주에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의 삶을 매우 복잡하게 만들어서 결국 주사를 맞지 않은 사람들을 짜증나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은 무책임하고 시민으로 간주될 가치가 없다고 덧붙였다.

파리에서는 시위대가 그의 비속어를 채택하며 "열 받게 해줄게"를 외치며 맞받아쳤다.

다른 이들은 마크롱이 카페, 술집, 박물관 등 행사장에 출입할 때 예방접종 증명서를 의무화하도록 입법 추진한 것을 언급하며 '백신 출입증 반대'라는 팻말을 들고 다녔다.

TV 화면에는 시위대와 경찰 간의 교전이 한 장소에서 펼쳐졌다. 시위대는 마르세유, 낭트, 르망 등 다른 도시에서도 시위를 벌였다.

(마크롱의 발언은)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다. 지난해 말 COVID-19에 걸렸다는 이유로 보건소 종사자들에 대한 백신 의무화 명령을 피해온 병원 관리자인 비르지니 후제는 "우리는 무책임하지 않다"고 말했다.

시위자들은 마크롱이 그들의 자유를 짓밟고 시민들을 불평등하게 대우한다고 비난한다. 그는 자유에는 다른 사람들의 건강을 보호하는 것을 포함한 책임이 있다고 말한다.

프랑스는 금요일 일주일 만에 두 번째로 30만명 이상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를 기록했다. 중환자실(ICU)에 있는 COVID-19 환자를 포함한 입원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의료 시스템에 부담을 주고 있다.

일부 병원은 중환자실 환자의 85%가 COVID-19 예방접종을 받지 않았다고 보고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COVID 예방접종을 받을 자격이 있는 12세 이상의 90%가 완전히 예방접종을 받았다.

프랑스 사람들은 이미 식당과 술집에 들어가 지역간 열차를 이용하기 위해 예방접종을 증명하거나 음성검사를 해야 한다. 그러나 오미크론 감염이 급증함에 따라 정부는 이 검사를 중단하고자 한다.

대선을 석 달 앞두고 마크롱의 막말이 계산된 듯하면서 백신을 맞지 않은 이들을 향한 좌절감이 고조되고 있다.

보수당 경쟁자인 발레리 페크레세는 마크롱이 이 나라를 이간질하고 있다고 말했다. 극우 성향의 에릭 젬모어 후보는 대통령의 유치한 발언을 비난했다.

수도의 거리에서, 시위자들은 마크롱이 선거를 앞두고 대유행을 정치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익명을 요구한 55세의 한 시위자는 "그가 마약상과 범죄자들을 화나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로이터 제공]

■ 독일 "이미 충분하다. 아이들을 놔둬라"

한편, 독일 함부르크에서는 "이만하면 충분하다. 아이들을 놔둬라"라는 구호를 내세우며 약 1만6000여명의 시위대가 거리 시위를 벌였다.

경찰에 따르면 주최 측이 참가자들에게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두기를 하라고 요청했지만, 많은 참가자가 마스크를 쓰지 않고, 거리두기도 하지 않은 채 시위를 진행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베를린에서는 코로나19 방역조처에 반대하는 차량과 자전거 시위행렬이 이어졌다. 차량 70대와 자전거 100대에 200여명이 참가했다고 경찰은 집계했다.

구동독지역 츠뵈니츠에서는 전날 코로나19 방역조처에 반대하는 시위 참가자들이 경찰에 발연통과 횃불에 불을 붙여 투척했다. 증거물을 확보한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다.

반면 민덴에서는 2500여명이 코로나19를 부인하는 극우 성향의 '생각이 다른 사람들'(Querdenker·크베어뎅커)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코로나19를 부인하고, 백신에 회의적인 극우세력에 불만을 표출했다.

이들의 선전물에는 "사상의 자유에 찬성하고, 증오와 위협, 폭력에 반대한다"고 쓰여있었다.

독일 정부는 1분기내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추진 중이다.

배르벨 바스 독일 연방하원 의장(사민당)은 이달 내 연방하원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관련 논의를 개시하자고 촉구했다.

독일 정부는 연방하원에 백신접종 의무화 관련 법안을 제출, 당론을 정하지 않고 의원 개별 표결로 도입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독일내 코로나19 1차 접종자는 74.5%인 6천199만명, 2차 접종완료자는 71.8%인 5천968만명, 추가접종자는 42.3%인 3천514만명이라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