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케이뱅크 상장 절차 착수...주관사 입찰 제안서 발송

  • 보도 : 2022.01.07 14:18
  • 수정 : 2022.01.07 14:22

조세일보
 
케이뱅크가 본격적인 디지털금융플랫폼으로 성장하기 위해 기업공개(IPO) 절차에 돌입한다.

케이뱅크는 7일 국내외 주요 증권사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입찰제안서(RFP)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는 이달 중 증권사의 제안서를 받아 다음달 중 주관사단을 선정할 예정이다.

RFP 발송은 상장을 진행하기 위한 첫 번째 단계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구체적인 상장 일정은 대표주관 계약 체결 이후 확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2017년 4월 출범한 케이뱅크는 지난해 7월 인터넷은행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인 1조2500억원 유상증자를 통해 경영 정상화에 성공한 뒤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유상증자 이후 케이뱅크는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84억원의 흑자를 기록하며 첫 연간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다양한 사업자와의 제휴와 경쟁력 있는 상품 및 서비스 출시 등을 통해 2020년 말 219만명이었던 고객을 지난해 말 기준 717만명으로 늘렸다.

아울러 NHN데이터에 따르면 케이뱅크앱은 지난해 다운로드가 가장 많이 늘어난 앱 4위에 오르기도 했다.

고객수 확대에 따라 여신잔액은 2000년 말의 2조9900억원에서 7조900억원으로, 수신은 3조7500억원에서 11조3200억원으로 불어났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대내외 금융환경을 고려해 탄력적인 IPO가 가능하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며 “IPO 성공을 통해 디지털금융플랫폼으로 확실히 자리잡을 것” 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