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종합] 金총리 "현장점검 지원반 가동… 핵심분야 직접 관리"

  • 보도 : 2021.12.06 17:39
  • 수정 : 2021.12.06 17:39

文대통령-金총리, 6일 주례회동 갖고 '방역상황 집중 점검, 대응방안' 논의

金총리 "4주간 특별방역점검 실시…사적 모임 제한 강화 등 총력 대응"

文대통령 "재택치료 대상자와 동거인에 대한 추가지원 방안 적극 검토" 지시

국무조정실. '현장점검 지원 2개반' 운영...핵심 방역 4대 분야 점검·관리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왼쪽)가 6일 청와대 주례회동을 갖고 코로나19 확산 및 오미크론 변이 국내 유입과 관련한 방역상황을 집중 점검했다.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김 총리. 오른쪽은 오세훈 서울시장[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청와대에서 주례회동을 갖고 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국내 유입에 따른 방역상황을 집중 점검하고 관련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김부겸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최근 고령층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의 급격한 증가, 오미크론 변이 국내 유입으로 방역 관리에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입국제한 국가를 확대하고 입국자 관리를 강화한 데 이어 오늘부터 불가피하게 사적 모임 제한을 강화하고 방역 패스 적용 대상을 확대한다"고 보고했다.

이어 "연내 확산세 차단을 위해 정부의 모든 역량을 동원하고 연말까지 4주간을 특별방역점검 기간으로 정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이를 위해 "오늘부터 총리실에 현장점검 지원반 7개팀, 25명을 새롭게 가동해 병상 확보, 백신접종, 재택 치료. 역학조사 등 핵심 분야 상황을 직접 점검·관리하고 현장의 애로를 지원해 나가겠다"고 보고했다.

또한 "각 부처는 장관이 직접 방역책임관을 맡고 소관 시설별 국장급 전담관을 지정해 선제적 차단과 방역 수칙 이행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관리하겠다"며 "산하 공공기관 및 민간 협·단체와 함께 점검협의체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재택 치료 확대와 역학조사 강화에 따른 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김 총리는 "재택 치료 상황의 면밀한 관리와 지원을 위해 각 부단체장을 재택치료 책임관으로 지정하고 전담 인력도 보강해 나갈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재택치료 대상자와 동거인의 어려움을 덜어 주기 위해 현행 생활지원비 외 추가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철저한 역학조사를 위해 지원인력을 대폭 보강하는 등 전폭적 역학조사 지원 방안도 검토해 달라"고 김 총리에게 당부했다.
◆ 국무조정실, 코로나19 현장점검 지원반 본격 가동
조세일보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검역현장을 점검하며 방역 요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앞서 지난 3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12월 한달을 '특별방역점검기간'으로 지정해, 방역상황의 안정화를 위해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세로 방역지표에 빨간불이 켜졌고, 이에 더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에 범정부가 총력대응 할 것을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이에 정부는 12월 4주간(3∼31일) 특별방역점검기간으로 정하고, 병상확보, 재택치료, 백신접종, 역학조사 등 주요 현안 및 방역현장 점검·관리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국무조정실(실장 구윤철)은 6일부터 한 달간 방역 관련 주요 현안 관리와 현장의 방역실천 상황을 점검하고 지원하기 위한, '코로나19 현장점검 지원반'을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현장점검 지원반’의 주요 활동 내용은 우선 먼저 현장점검 지원반은 국장급 지원관1명과 팀장(과장급) 7명을 포함해 총 25명으로 구성, 2개의 지원반으로 나누어, 지원 1반은 핵심 4대 분야(병상확보·예방접종·재택치료·역학조사)의 추진상황을 점검·관리하고, 현장의 애로를 듣고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하기로 했다.

또한 지원 2반은, 각 부처의 소관 분야 및 시설에 대한 방역관리 실태를 점검하며, 부처·지자체와 합동으로 직접 취약 분야와 시설을 점검하고 개선사항을 도출하는 역할을 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지금의 위기는 전 부처가 방역당국이라는 비상한 각오로 모든 역량을 방역에 쏟아부어야 할 때”라고 강조하면서, “특히, 코로나19 현장점검 지원반이 직접 현장을 찾아 사소한 부분 하나하나까지 세심하게 살피고 해결책을 신속히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들께서도 다소 불편하시겠지만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강화된 방역수칙 준수에 협조해 주시고, 3차 접종과 청소년 백신접종에도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김 총리는 앞서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국내 유입된 오미크론의 위협이 점차 가시화되고 있고, 아직 실체가 정확히 규명되지는 않았지만 전파력이 눈에 띄게 높은 것은 분명하다는 점을 언급한 뒤, “지역사회내 추가 확산만큼은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올해 연말까지 오미크론 대응, 백신접종 가속화, 병상확충, 재택치료 확대 등 4가지 과제에 모든 방역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어 "방역당국이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히 협조해 입국자에 대한 철저한 검역과 함께, 밀접 접촉자의 신속한 추적과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오미크론과 같은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으로 감염확산의 위험이 높아졌지만 고령층의 3차접종과 청소년의 기본접종률은 여전히 충분치 않은 상황"이라며 "백신접종은 더 이상 선택이 될 수 없다. 어르신, 학부모님, 청소년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와 함께 "오늘부터 사적모임 축소, 방역패스 확대 등 강화된 방역조치가 시행된다"며 "하루 5000명대로 치솟은 확산세를 줄이고, 병상가동 체계를 재정비하면서 새롭게 등장한 오미크론의 위협에도 대비하기 위한 결정인 만큼 국민 여러분의 이해와 협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비상상황임을 거듭 호소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