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보험

AXA손보 "겨울철 긴급출동 1위는 배터리 방전...주의 필요"

  • 보도 : 2021.11.30 09:10
  • 수정 : 2021.11.30 09:10

조세일보
◆…AXA다이렉트자동차보험 긴급출동서비스. 이미지=AXA손해보험
 
AXA손해보험이 최근 3년간 12~2월 동절기내 긴급출동 서비스 이용건수를 조사한 결과 올초 겨울철(2020년 12월~2021년 2월) 긴급출동 횟수는 22만304건으로 전년 동기 18만2638건 대비 20% 이상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이전 대비 겨울철 이동량 감소로 인해 차 점검과 운행 빈도가 낮아지면서 오히려 긴급 수리 요청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악사손보가 현재 운영 중인 긴급출동 서비스는 긴급견인, 비상급유, 배터리 충전, 타이어 교체, 잠금장치해제, 긴급구난, 타이어펑크 수리 등 총 7개 항목으로 고객들이 동절기내 가장 많이 이용한 긴급출동 서비스는 지난 3년간 평균 6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해 온 ‘배터리 충전’이다.

특히 자동차 배터리는 온도에 민감해 겨울철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 쉽게 방전되고 최근 재택·유연근무의 여파로 오랜 시간 차를 방치하면서 배터리 성능 저하 현상 등도 자주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초 겨울철(2020년 12월~2021년 2월)은 작년 동기 대비 배터리 충전 서비스 이용건수가는 11만103건에서 14만5535 건으로 상승했다.

이밖에 긴급견인(14%), 타이어펑크 수리(9.5%) 등이 최근 3년간 동기간내 긴급출동 서비스 항목 중 2, 3위를 차지하면서 추위 속 더욱 유의해야 하는 사전 정비 항목으로 꼽혔다.

겨울철이 되면 급격히 얼어붙은 도로나 갑작스런 폭설 등 예기치 못한 기후 변화로 교통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고 추위로 타이어내 공기가 수축되면서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평소 타이어의 공기압 및 마모 상태를 점검하는 습관도 필요하다.

최세일 악사손보 보상파트장은 “그간 코로나19로 감소한 차 이용률과 일찍 찾아온 강추위로 내 차 안전에 문제는 없는지 반드시 사전 점검이 필요하다”며 “특히 배터리가 방전되면 시동 모터를 가동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성능이 저하되므로, 평소 차를 자주 운행하지 않더라도 자주 시동을 걸어주면서 배터리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 예기치 못한 사고를 막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악사손보는 긴급출동 서비스를 통해 ▲사고, 고장 등으로 운행할 수 없을 때 원하는 곳으로 견인해주는 긴급 견인 ▲주행 중 연료소진 시 긴급히 운행할 수 있도록 하는 비상 급유 ▲배터리 충전 ▲타이어펑크 수리 ▲잠금 장치 해제 ▲도로를 이탈하거나 장애물로 운행이 어려운 경우 필요한 긴급구난 서비스 등을 운영하고 있다. 긴급출동 서비스는 악사 모바일 웹 또는 전화를 통해 접수 및 이용 가능하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