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증권

‘금융사고 막자’...금감원-예결원, 금융투자상품 정보공유

  • 보도 : 2021.11.29 14:30
  • 수정 : 2021.11.29 14:30

정은보 원장이 예고한 ‘금융상품 모니터링 정보시스템’ 가시화

조세일보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은 금융상품에 대한 사전감독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예탁결제원과 금융투자상품 정보공유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현재 금융상품의 설계 및 제조부터 판매, 사후관리 단계까지 정보를 입수·분석하는 ‘금융상품 모니터링 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며 “동양증권, 사모펀드, 머지포인트 사태 등 금융사고의 징후를 분석해 실효성 있는 예방기법도 강구해 나가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금융상품 모니터링 정보시스템’은 제조-판매-사후관리 등 단계별로 금융상품에 관한 주요정보를 입수·분석하고, 금융상품 고유 식별코드인 ‘표준 금융상품 코드’를 활용해 금융상품간 상호 연계성을 분석한다. 펀드, 파생상품 등 상품유형별로 정보를 입수·분석하는 기존 감독정보시스템을 보완한 것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한국예탁결제원이 집합투자증권, 파생결합증권, 유동화증권 등 금융투자상품 제조정보를 매 영업일 금융감독원에 공유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공유대상 금융투자상품 종목은 지난 6월말 기준 14만4000여개로, 금융회사가 예결원에 제출한 자료를 활용해 금융회사의 자료제출 부담을 크게 줄이고 자료의 정확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 예결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고위험 금융상품 및 불완전판매 가능성이 큰 금융상품을 조기 선별하고 금융상품 단위로 종합적 모니터링하는 여건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 금융회사들의 자료제출 부담도 크게 경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감원은 내년 중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고 자료공유를 개시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