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캐나다도 오미크론 감염자 나와…북미 뚫렸다

  • 보도 : 2021.11.29 07:43
  • 수정 : 2021.11.29 07:43

"나이지리아 다녀온 여행객 2명"

yunhap
◆…[그래픽]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는 26일(현지시간)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 변이(B.1.1.529)를 '우려 변이'(variant of concern)로 분류했다. 아울러 이름을 그리스 알파벳의 15번째 글자인 '오미크론'(Omicron)으로 지정했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이 북미 대륙에도 상륙했다.
 
캐나다 당국은 28일(현지시간)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2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들 감염자는 최근 아프리카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여행객이라고 당국은 설명했다.
 
감염자들은 오타와주에 격리 중이며, 보건 당국은 이들의 접촉자를 추적 중이다.
 
현재까지 오미크론 확진이 확인된 국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영국, 독일, 이탈리아, 체코, 오스트리아, 벨기에, 호주, 이스라엘, 홍콩, 네덜란드, 덴마크에 이번 캐나다까지 총 14개국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