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민주당, 큰절부터 일괄사퇴까지 '쇄신' 삼위일체?

  • 보도 : 2021.11.24 18:36
  • 수정 : 2021.11.24 18:36

민주당 "이재명에 당·선대위 쇄신 위한 모든 권한을 위임"

윤관석 "컨벤션 효과 없이 지지율 정체... 쇄신 위해 일괄사퇴"

이재명, '사과'와 '반성'에 큰절까지... "국민·민생우선이 대원칙"

조세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큰절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들이 선거대책위원회 쇄신안 발표를 하루 앞둔 24일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새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일괄 사퇴'를 선언했다. 일요일 오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재명 후보에게 당의 쇄신과 선대위의 혁신을 위한 모든 권한을 위임하기로 결정한 지 3일 만에 이뤄진 '파격 행보'다.

윤관석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박완주 정책위의장, 유동수 정책위 부의장, 고용진 수석대변인, 송갑석 전략기획위원 등 당직자들을 대표해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주요 정무직 당직 의원들은 비장한 각오로 새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일괄사퇴의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당직자들은 "지지율과 선대위, 당직자 인선은 관계없다"고 선을 그은 이 후보와는 달리, 지지율 정체에 따른 당과 선대위 쇄신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윤 사무총장은 "10월 10일 대선후보를 선출하고 11월 2일 선대위 출범식을 했는데, 큰 컨벤션 효과가 없는 상태에서 지지율도 정체됐다. 선대위도 원팀 성과를 냈으나 좀 더 쇄신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지난 일요일 선대위 쇄신을 결의했다"며 "마찬가지로 민주당에도 '새로운 민주당'을 얘기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가 많이 부족하고 국민 속에서 민주당의 혁신을 요구받고 있어서 이를 당의 혁신과제로 끌어안고 대선 치르는 게 맞다. 당직 의원들이 먼저 대표와 후보의 여러 가지 판단의 폭을 넓혀 드리기 위해 초심으로 돌아가 당직을 사퇴하는 게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송영길 대표의 상임선대위원장직 사퇴 여부와 관련해선 "당대표 사퇴는 논의된 적도 없고 고려대상도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그는 "대선을 앞두고 당 대표가 당의 모든 당력을 모아 대선 승리를 위해 뛰어야 하고 상임선대위원장을 맡고 있어 후보와 협의해서 좀 더 쇄신된 선대위를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조세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파격의 '백미'는 이 후보였다. 이 후보는 지난 22일 선대위 회의에서 '사과'와 '반성' 등을 15차례나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대장동 사태'와 관련해선 "'민간의 저런 비리 잔치를 예방하지 못했느냐'라는 지적에 대해 '나는 책임이 없다'고 말한 것 자체가 잘못임을 인정한다"고도 했다.

24일 민생·개혁 입법추진 간담회에선 "민주당의 대선 후보로서 지금까지 우리의 민첩하지 못함, 국민의 아픈 마음을 더 예민하게 책임지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사과드린다" "깊이 성찰하고 반성하고 앞으로 지금까지와 완전히 다른, 변화하고 혁신된 새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큰절'까지 했다.

이 후보는 이날 당직자 사퇴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정무직 당직자의 거취 문제를 제가 요구하지는 않았고, 다만 그런 움직임이 있다는 얘기를 얼핏 들었다"며 "지금 민주당과 선대위가 처한 상황을 고려해서 국민·민생 우선이라는 대원칙에 따라서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모든 걸 내려놔 주신 용단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지지율과 선대위, 당직자 인선은 관계없다"고 선을 그으며 "선대위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이유는 일단 국민 목소리에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하는 반성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과 당원께서 이재명이라는 사람을 후보로 선출한 이유인 '변화와 혁신'이라는 기대를 충족할 수 있도록 선대위 구성과 당직 인선도 당대표와 협의해 정리하겠다" "국민이 민주당에 기대하는 바를 충족하고 신속하게 반응할 수 있도록 하는 데 부합하는 방향으로 신속하게 의사결정하고 집행할 수 있는 구조가 기본"이라며 '선대위 슬림화'를 강조했다.

당직 인선은 선대위 구성과 마찬가지로 이 후보와 송 대표가 머리를 맞대고 "순차적으로 급한 곳부터" 정기국회 업무처리 일정을 고려해 "필요한 만큼" 진행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