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은행

“은행 우대금리 꼼수 주의하세요”...금감원 소비자경보 발령

  • 보도 : 2021.11.24 12:00
  • 수정 : 2021.11.24 12:00

고객에 실제 지급되는 금리는 최고금리의 78% 수준
제휴사 연관상품, 우대금리 적용고객 7.7%에 불과
“약관 및 상품설명서 통해 우대금리 지급조건 꼼꼼히 확인해야”

조세일보
은행들이 특판 예·적금을 판매하면서 최고금리를 홍보하고 있지만 실제 고객에 지급되는 금리는 은행이 제시한 최고금리의 78%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과 지방은행이 작년 1월부터 올 9월 사이에 출시한 특판(특별판매) 예·적금은 총 58종으로 225만 계좌, 금액으로는 10조4715억원을 판매했다. 이 중 만기가 지난 21개 상품을 분석한 결과 만기도래 고객에게 실제 지급된 금리는 최고금리(기본금리+우대금리)의 78% 수준에 그쳤고 2개 상품은 50%에도 못 미쳤다.
조세일보
◆…금융감독원 제공
이는 우대금리 적용을 받으려면 오픈뱅킹 등록, 제휴상품 이용실적 달성, 연금 이체실적과 같이 복잡하고 달성이 어려운 조건을 충족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대형마트, 카드사 등 제휴사 이용과 관련된 특판상품의 경우 9월말 현재 우대금리를 적용받고 있는 고객이 7.7%에 불과했다. 우대금리 지급조건을 충족하기 어렵거나 납입한도 및 가입기간의 제약 등을 감안하면 실익이 적다고 판단한 고객이 스스로 우대금리 지급요건 충족을 포기한 것이다. 제휴상품은 은행이 대형마트, 카드사, 여행사 등과 제휴해 최고 11%의 높은 이자를 지급하는 대표적인 우대금리 지급 상품이다.
조세일보
◆…금융감독원 제공
또 특판 상품을 중도해지하는 경우 우대금리는커녕 페널티 금리가 적용돼 고객에게 지급되는 금리가 평균 0.86%에 불과했다. 이는 당초 가입할 때 제시했던 금리 4.5%의 5분의1도 안되는 수준이다. 지난해 상반기중 긴급한 자금수요 등을 이유로 중도해지한 계좌는 21.5%에 달했다.

이에 금감원은 소비자경보 ‘주의’ 단계를 발령하고 우대금리 금융상품 가입 시 소비자 유의사항을 안내했다.

금감원은 금융회사가 설명자료를 부실하게 작성해 소비자가 적용금리를 오인하는 사례가 있다며 약관 및 상품설명서를 꼼꼼히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우대금리 적용조건이 작은 글씨로 적혀있거나 마케팅 목적에서 단기간 제공하는 우대금리인 경우가 있어 창구 직원 및 콜센터에 적극 설명을 요청할 필요가 있다.

또 자신의 우대금리 지급조건 충족 가능성과 납입금액, 예치기간을 반영한 실질혜택을 먼저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회사가 홍보하는 최고금리는 급여이체, 자동이체, 비대면 계좌개설 등 특정 조건을 충족해야만 받을 수 있는 조건부 금리인 경우가 많다.

제휴상품의 경우 나에게 필요한지 먼저 확인하고 제휴상품 별도 구매 시 혜택과 비교할 필요가 있다. 통신비, 렌탈료 등을 자동이체해야 우대금리가 적용되는 예·적금의 경우 제휴 신용카드를 이용할 때 혜택이 더 클 수도 있다.

끝으로 금감원은 특판상품을 중도해지하는 경우 우대금리 혜택이 사라지고 패널티 금리가 적용되므로 만기까지 유지 가능한 금액을 설정하고 있는지 확인할 것을 강조했다. 병원비, 생활자금 등 예비자금은 따로 예치하고, 만기달성 여부가 불확실한 경우 변동금리부 예금(회전식 예금) 등 다른 상품도 가입할 것을 조언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