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위드 코로나]

백신의무화·방역강화에 유럽 곳곳에서 시위…일부 폭력사태로 번져

  • 보도 : 2021.11.22 07:15
  • 수정 : 2021.11.22 07:15

네덜란드·오스트리아·벨기에 등에서 대규모 방역 조치 반대시위 열려

일부 폭력사태로 번져…네덜란드서 경찰 발포에 2명 부상

오스트리아 내년 2월부터 백신 의무화…독일도 검토 중

WHO “유럽 3월까지 코로나로 50만명 사망할 수도”

조세일보
◆…벨기에 브뤼셀에서 정부의 방역 규제 강화에 반대하는 시위대에 경찰이 물대포를 쏘고있다 <사진 로이터>
 
유럽에서 코로나19 재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각국이 백신 의무화를 검토하고 미접종자에 대한 규제 수위를 강화하는 등 방역 조치를 강화하자 이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로이터통신, AP통신 등 2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지난 주말 동안 벨기에,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등 유럽국가에서 당국의 방역 강화 조치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으며 이 중 일부는 폭력사태로 번져 부상자가 발생했다.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서는 21일(현지시간) 3만여 명이 백신 패스 확대 및 방역 규제 재도입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여했다.

초반, 시위에 참여한 사람들이 손을 잡고 “자유”를 외치며 평화롭게 시작된 시위는 일부 시위대가 경찰에게 물대포를 쏘며 돌멩이를 던지면서 폭력사태로 번졌다. 현지 매체 르수아르 신문은 시위대가 경찰에 연막탄과 폭죽을 던졌다고 보도했다.

인구 1,170만 명의 벨기에는 최근 하루 평균 1만3천여 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자 지난주부터 재택근무를 의무화하는 등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

미접종자에 대한 외출 제한에 이어 전면 통행금지령을 내리고 백신 접종 의무화를 발표한 오스트리아에서도 20일(현지시간) 4만여 명이 수도 빈에 모여 정부 방역 조치에 대한 항의하는 행진을 벌였다.

정부는 경찰 약 1천300여 명을 배치해 대응했으며 이 과정에서 시위대 중 여러 명을 구금했다.

지난주 오스트리아 정부는 유럽에서 처음으로 백신 접종 의무화를 결정했다. 알렌산더 샬렌베르크 총리는 19일(현지시간) “내년 2월 1일부터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오스트리아의 백신 접종률은 66%로 유럽에서 낮은 편에 속한다.

9월부터 방역 조치를 완화했지만 지난 13일부터 재봉쇄에 들어간 네덜란드에서는 19일(현지시간) 암스테르담, 헤이그, 로테르담 등에서 이에 대해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이들은 “재봉쇄 반대”라는 피켓을 들고 방역 조치 재도입에 반대했으며 이 들 중 일부는 경찰차를 부수고 돌을 던지는 등의 폭력 행위로 인해 수십 명이 연행됐다.

또한 경찰이 이에 물대포와 경고사격으로 대응하며 최소 2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달 1일에서 7일 보고된 전 세계 코로나 확진자 310만여 명 가운데 63%가 유럽에서 나왔다며 유럽이 다시 코로나19 대유행의 진원지가 됐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한스 클루게 WHO 유럽 사무국장은 이런 추세가 지속될 시 내년 3월까지 50만 명의 사망자가 더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유럽 각국은 ‘백신패스’를 확대하고 규제를 재도입하는 등 완화했던 방역 지침을 강화하고 있다.

같은 날 로이터통신은 독일이 급증하는 확진자와 상대적으로 낮은 접종률을 고려해 오스트리아에 이어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도입에 대해 논의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 대행이 속한 보수 진영 일부 의원들은 68%에 불과한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연방정부와 주 정부가 접종 의무화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주 17일(현지시간) 독일의 하루 확진자는 6만8천여 명을 넘으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