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

조성은 "현직검사의 선거 개입 신고한 것, 김웅 의원의 말은 모두 거짓말"

  • 보도 : 2021.11.10 15:05
  • 수정 : 2021.11.10 15:05

손준성·김웅 잡범들이나 하는 행위…수사받는 행태 비판

조세일보
◆…검찰의 고발사주(선거개입 사건) 의혹 사건과 관련 10일 고소인 자격으로 경찰 조사에 출석한 조성은씨가 김웅 의원의 말을 모두 거짓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YTN 뉴스 방송화면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김웅 의원 등 국회의원들을 고소한 조성은 씨가 고소인 자격으로 경찰 조사에 출석하면서 "현직 검사의 선거개입 사건을 신고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성은씨는 10일 경찰 조사에 나오면서 "공익신고를 한 계기는 현직 검사의 선거 개입이라는 중대 비위 사실과 중대 범죄 사실을 신고한 것으로 시작이 됐다"고 강조했다.

조씨는 "그런데 자신과 연루된 또는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서 사실 공익신고한 행위들을 용납할 수 없는 방법으로 굉장히 모욕을 하는 것을 넘어서 허위로 무고를 하고 보복범죄 등을 저질렀기 때문에 이 자체도 굉장히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런 사람들이 전직 검찰총장이고 그리고 전직 검사 출신 현 국회의원들이고. 이분들은 또 공익 신고 행위의 대상기관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래서 이런 것(검찰의 선거 개입 사건)들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저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앞으로는 이런 부분들은 있을 수 없다라는 것을 확인시키고자, 그리고 이런 일들이 법적으로도 절대 용납될 수 없는 행위라는 것을 확인하고 싶어서 형사절차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조씨는 "오늘은 제가 두 번째 고소인 조사고 그리고 휴대폰 포렌식이나 이런 것들도 수사 협조를 위해서 필요하다고 하셔서 출석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손준성 검사의 영장이 기각되고 오늘 손 검사가 2차로 공수처 조사를 받는 점에 대해서는 "사실 (법원의) 영장 기각이 적절했나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말씀드리지는 않겠다"며 "다만, 그분들이 하고 있는 행위는 대검찰청 고위 간부를 지낸 검사들의 행위가 아니라 그리고 어떤 분들은 김웅 의원이나 이런 분들이 1년 만에 정치적인 물이 들어서 저런 행위를 한다고 하지만 제가 그래도 정당에서 일을 했던 사람으로서 말씀드리는 건 정말 정치인들은 저러지 않는다"며 손 검사와 김웅 의원의 수사받는 행태에 대해 비판했다.

그는 "잡범들이나 하는 저런 행위들을 애써 그들의 직책 때문에 포장해 주실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손준성 검사는) 오늘 소환 받고. 그분은 그분대로 조사를 잘 받으실 거고, 저는 열심히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김웅 의원이 최근 공수처에 출석하면서 "고발사주라는 것은 실체가 없다"라고 한 말에 대해서는 "손준성 검사가 검사인 것을 김 의원이 몰랐겠냐"고 반문하면서 "김웅 의원이 '손준성 씨가 검사인지 몰랐어요'라고 하지 않는 이상 김 의원 말은 전체가 거짓이고 대답할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손준성 검사는 이날 오전 공수처에 출석해 2차 조사가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