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이재명 "음식점 총량제, 공약 아닌 '아이디어'... 왜곡 말라"

  • 보도 : 2021.11.04 16:02
  • 수정 : 2021.11.04 16:34

"보수언론, 앞뒤 과정 생략하고 공약으로 말한 것처럼 보도"

"국민의힘, 이때다 싶어 '반헌법적 발상'이라고 색깔론 공격"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지난 10월 27일 서울 관악구 신원시장을 방문, 상점에서 떡을 구입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4일 '음식점 총량제' 논란과 관련해 "아이디어 차원에서 얘기한 것을 공약으로 왜곡해 비난하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고 '보수언론'과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 정당, 입후보자 등이 어떤 일에 대하여 국민에게 실행할 것을 약속한 것을 공약"이라고 하고 "정부·단체·개인의 앞으로 나아갈 노선이나 취해야 할 방침을 정책이라고 한다"고 적었다.

이 후보는 "정치인이 공약, 정책을 구상하는 단계에서 현장과 의견을 나누고 경청하는 것은 당연한 과정"이고 "지난달 27일 시장상인분들과 대화 중 말씀드린 음식점 총량제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19로 더 큰 고통을 받고 계신 소상공인분들을 뵙고, 과거 아이디어 차원에서 했던 고민을 소개한 게 음식점 총량제"라며 "보수언론은 이런 앞뒤 과정을 생략하고, 마치 제가 공약으로 말한 것처럼 보도했다. 국민의힘 후보들도 이때다 싶었는지 '반헌법적 발상'이라며 색깔론까지 들고나왔다"고 직격했다.

특히 언론을 향해선 "공약과 정책이 엄연히 다르고, 아이디어는 또 다른데 아이디어를 공약으로 단정해서 보도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다양한 주제에 대해 서로 존중하며 성역 없이 찬반 논란을 벌일 수 있는 사회가 건전한 사회"라며 "숙의민주주의를 활성화하기 위해 정치인과 언론 역시 그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입장이 다르다고 해서 그에 대해 논의하는 것을 막는 건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일"이라며 "앞으로 공약과 정책, 아이디어를 구분해 말씀드릴 것이나, 정치적 손해가 우려된다고 우리 사회의 건전한 논쟁을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지난 27일 관악구 신원시장에서 열린 전국 소상공인·자영업자들과의 간담회에서 "하도 식당을 열었다 망하고 해서 개미지옥 같다.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운용해볼까 하는 생각도 있다"며 "자율성을 침해한다고 못 하긴 했는데 총량제가 나쁜 것은 아니다. 마구 식당을 열어서 망하는 것은 자유가 아니다. 좋은 규제는 필요하다"고 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