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대구지방국세청]"개인사업자 16만명 부가세 예정고지 제외한다"

  • 보도 : 2021.10.14 16:56
  • 수정 : 2021.10.14 16:56

조세일보
◆…정부대구지방합동청사.(사진 대구지방국세청)

대구지방국세청이 코로나19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를 지원하기 위해 10월 부가가치세 예정고지를 제외하고 환급금을 조기에 지급하기로 했다.

대구청은 14일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방역조치 강화로 경영상 어려움이 큰 개인사업자 16만명에 대해 납세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10월 부가가치세 예정고지를 직권 제외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집합금지 또는 영업제한된 소상공인 2만명과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상 어려움이 큰 일정규모 미만 영세 자영업자 14만명이다.

예정고지가 제외된 사업자는 10월에 고지서가 발송되지 않고 홈택스에서 조회 확인이 가능하다. 이들 사업자는 올해 7~12월 실적을 내년 1월 부가세 확정신고 기간에 신고·납부 하시면 된다.

세정지원 대상자가 일시 납부 부담으로 인해 예정고지를 당초대로 원하는 경우, 세무서에 요청하면 추가 발송한다.

대구청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사업자에 대해서도 예정고지세액을 기한내 납부할 수 없는 경우 징수유예를 신청하면 적극 승인하는 등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업의 자금 유동성을 원활히 하고 수출·투자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 혁신기업, 재해·재난 피해기업 등을 대상으로 환급금을 조기에 지급한다.
 
조세일보
 
중소기업 및 영세사업자 지원 기준은 ▲직전연도 매출액 1000억원 이하 & 3년 이상 계속 사업한 중소기업 ▲직전연도 매출액 10억원 이하 영세사업자 등이다.

재해·재난 피해기업 지원 기준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코로나19 관련 특별재난지역 사업자 및 직접 피해 사업자 등이다.

지원대상 중소기업·모범납세자 등이 오는 20일까지 조기환급(수출등 영세율 또는 시설투자)을 신고하는 경우 부당환급 혐의 등 사실 확인이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 신속히 검토해 오는 29일까지 지급할 예정이다.

특별재난지역에 소재한 중소기업이 신청하는 경우 납부기한 등의 연장, 압류·매각의 유예기간을 최대 9개월에서 2년까지 확대 지원한다. 해당지역은 대구, 경산, 청도, 봉화, 포항 등이다.

재해, 구조조정, 급격한 매출감소 등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자에 대해서는 신청에 따라 납부기한을 연장하는 등 최대한 지원한단 방침이다.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납세자가 납기연장 등 세정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관할 세무서에 우편 신청하거나, 국세청 홈택스(www.hometax.go.kr)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지원대상 해당 여부, 구체적인 신청절차 등 기타 궁금한 사항은 지방청이나 세무서 '코로나19 세정지원 전담대응반'에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조세일보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