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검찰 고발사주 의혹]

조성은, 윤석열·김웅 고소장 공개..."명예훼손 등 혐의"

  • 보도 : 2021.09.23 23:15
  • 수정 : 2021.09.23 23:41

명예훼손과 모욕,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

김기현 원내대표, 권성동·장제원 의원 등은 공수처 고소 예정

조세일보
◆…제보자 조성은 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윤 전 총장에 대한 고소장을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사진=조성은 씨 페이스북]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재임 시절 '검찰 고발사주' 의혹을 폭로한 제보자 조성은 씨가 23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윤 전 총장을 명예훼손과 모욕,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조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중앙지검에 포렌식 절차를 잘 마치고, 간 김에 예고했던 윤석열, 김웅에 대한 고소 접수까지 잘 마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소장에 따르면 조씨는 김 의원을 명예훼손,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모욕, 허위사실 유포, 공익신고자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윤 전 총장에 대해서는 김 의원과 동일한 혐의와 함께 협박, 특수협박교사 혐의를 추가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8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조씨를 겨냥해 "그 사람 신상에 대해서, 과거 그 사람이 어떤 일을 했는지 여의도판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고 저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의혹제기는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아니라면 대국민 사기"라며 "정치공작을 하는 것은 내가 무서운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조씨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까지도 김 의원과 윤 전 총장은 지속적인 허위사실유포와 함께 보도되는 사건의 심각성, 자신들의 공적 신분과 의무조차 망각하는 것, 매우 중차대한 대선에서 격이 떨어지는 수준의 망발을 일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씨는 또 '박지원 국정원장 배후설'을 제기하거나 자신을 '제2의 윤지오'에 빗댄 김기현 원내대표, 권성동·장제원 의원 등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소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과 김 의원 두 사람에 대한 법적조치와 함께 김 원내대표, 장 의원, 권 의원까지 포함해 민형사상 법 조치를 하겠다. 국회의원이라는 직책과 헌법기관이 그런 짓 하라고 부여된 권한들이 아니다"라며 법적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