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늙어가는 한국 제조업…고령화 속도 미국의 11배

  • 보도 : 2021.08.23 11:00
  • 수정 : 2021.08.23 11:00

최근 10년간 제조업 근로자 평균연령보니
韓 3.3세↑, 美0.3세↑, 日1.2세↑
"2026년부터 평균연령 美·日 넘어설 듯"
고령층 임금 증가속도 청·장년층보다 높아
"직무·생산성 반영한 임금체계 개편 시급"

조세일보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한국의 제조업 종사자가 급속히 늙어가고 있다. 주요 제조 강국인 미국·일본보다 고령화 속도가 빠르면서, 우리 경제의 근간인 제조업의 성장잠재력이 급격하게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23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지난 10년(2010~2020년)간 '제조업 근로자의 고령화 추이'를 분석한 결과, 50대 이상 제조업 근로자의 비중이 2010년 15.7%에서 2020년 30.1%로 14.4%포인트 늘었다. 같은 기간 30대 비중은 35.1%에서 27.8%로 감소하며 가장 크게 줄었고, 이어 청년층(15~29세) 비중은 21.6%에서 15.2%로, 40대 비중은 27.7%에서 26.9%로 감소했다.

한경연은 "최근 10년간 50대 이상 제조업 고령인력 비중이 약 2배 증가한 데 비해, 미래의 성장 동력인 청‧장년층 근로자 비중은 전부 줄어들어 제조업 인력의 노령화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한국 제조업 근로자 평균연령, 미국·일본 넘어설 것"
 
조세일보
◆…(자료제공 한국경제연구원)
주요 제조업 강국인 미국, 일본과 비교해보면, 한국의 제조업 고령화 속도는 훨씬 가팔랐다.

한국의 제조업 근로자 평균연령은 2011년 39.2세에서 2020년 42.5세로 3.3세 올랐다. 반면 일본은 41.6세에서 42.8세로 1.2세 증가했고 미국은 44.1세에서 44.4세로 0.3세 오른 것에 그쳤다.

2011~2020년 증가율을 보면, 한국의 제조업 근로자 평균연령은 연평균 0.90% 올라, 미국(연평균 0.08%↑)보다 11.3배, 일본(연평균 0.32%↑)보다 2.8배 빨랐다.

한경연은 "이러한 추세가 지속된다면 2026년부터 한국의 제조업 근로자 평균연령(44.9세)은 미국(44.6세)과 일본(43.6세) 모두 넘어서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5년새 제조업 고용 급격히 둔화

한경연은 제조업 고령화의 원인으로 각종 기업규제를 꼽았다. 특히 엄격한 노동규제로 인해 기존 정규직은 과보호되고 제조업의 투자와 고용이 위축되면서 청‧장년층의 노동시장 진입이 어려워졌다는 게 한경연의 분석이다.

실제 제조업 일자리는 2010~2015년 사이 59만7000명 늘었는데 비해, 2015~2020년 7만1000명 증가하는데 그쳐 최근 5년간 제조업 고용이 크게 위축되었음을 보여준다.

청·장년층보다 고령층 임금 느는 속도 빨라
 
조세일보
◆…(자료제공 한국경제연구원)
지난 10년간 제조업 근로자의 연령대별 임금 추이를 보면, 50대 이상 고령층의 임금 증가속도가 청‧장년층보다 높았다.

50대 이상 근로자의 월평균임금은 2010년 260만7000원에서 2020년 409만6000원으로 연평균 4.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청년층(15~29세)은 연평균 3.6%, 40대는 연평균 3.3%, 30대는 연평균 2.5% 늘어나 고령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임금 증가속도가 낮았다. 생산성과 관계없이 근속·연령에 따라 임금이 상승하는 호봉급 체계가 지배적이기 때문이라는 게 한경연의 설명이다.

산업인력의 고령화로 노동생산성은 저하되는 반면, 기업의 인건비 부담은 가중될 것으로 보여 주력산업인 제조업의 활력이 급속히 둔화될 수 있단 전망이 나온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직무가치·생산성을 반영한 임금체계로의 개편, 노동유연성 제고, 규제 완화 등으로 민간의 고용부담을 낮추는 동시에, 교육‧훈련 강화로 노동의 질적 향상이 뒷받침되어야 할 것"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