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美상원, 인프라 투자안 합의…바이든과 자금조달 논의 예정

  • 보도 : 2021.06.24 10:16
  • 수정 : 2021.06.24 10:16

미 상원 합의한 1조2천억달러 규모 인프라법안…24일(현지시간) 백악관서 바이든과 논의 예정

자금조달 문제 걸림돌…공화당 “법인세율 유지”·바이든 “40만달러 이하 소득자 세금인상 않겠다”

조세일보
◆…미 의회 전경 <사진 로이터>
 
미 상원의 초당파 의원들이 1조2000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안에 합의했다. 하지만 여전히 법안 자금조달과 관련한 합의가 걸림돌인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과 초당파 의원들이 2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협상 가능성을 논의할 예정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공화당의 밋 롬니 상원의원, 민주당의 키르스텐 시네마 상원의원 등 양당과 무소속 의원이 포함된 21명의 초당파 의원들은 23일(현지시간) 향후 8년간 1조 2000억 달러가 소요되는 인프라법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후 이날 오후 초당파 의원들은 이에 대해 백악관과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백악관 고위 관리들과 초당파 미국 상원의원 그룹은 23일(현지시간) 잠재적인 인프라 합의의 윤곽을 잡기 위한 회의에서 진전을 이루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초당파 의원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협상 가능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기자들에게 초당파 의원들의 인프라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자 “오늘 저녁 최종 결과가 나오면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당초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변화에 대비, 복지 및 소득 불평등 그리고 경제 회복을 위해 4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법안을 추진했으나 분열된 미 상원에서 공화당의 지지를 얻기 위해 이를 1조7000억 달러까지 줄였다.

반면, 공화당은 1조 달러 규모의 투자안을 제안했고 바이든 대통령이 이를 거부한 후 초당적 의원들이 1조2000억 달러 규모의 법안을 틀을 잡았다.

하지만 여전히 법안 자금조달과 관련한 합의가 걸림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 소득 40만 달러 이하 미국인들에 대한 세금을 인상하지 않겠다고 주장하고 있고 공화당은 2017년 인하한 현행 법인세 21%를 고수하겠다는 입장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