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기업 체감경기 '긍정' 다소 꺾여…稅지원에 투자심리는 세져

  • 보도 : 2021.05.24 11:00
  • 수정 : 2021.05.24 11:00

호조세 위축됐으나…6월 전망 102.6, '긍정' 지속

투자는 전달보다 2.2p 올라…"세제지원 영향"

대면서비스 수요 둔화 우려에…非제조업 '부정'

한경硏, 매출액 상위 600개 기업, BSI 조사 발표

조세일보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기업들의 체감경기 상승세가 다소 둔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경기 전망을 긍정적으로 판단하는 기업 수가 많았다. 특히 신산업·신기술 투자에 대한 세제지원을 확대하겠다는 정부의 방침에 따라 투자심리는 더 세진 모양새다.

24일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 6월 전망치는 102.6(기준선 100)을 기록했다. 경기를 낙관하는 기업 수가 비관하는 기업 수를 넘어섰다는 의미다.

그러나 지수값 자체는 전달보다 5.1포인트 하락하며 경기 호조세가 다소 둔화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BSI 실적치도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하락(4월 1.9포인트↓, 5월 4.6포인트↓)하고 있다.

비제조업도 부정적인 전망으로 돌아섰다. 실제 업종별 6월 전망 BSI의 경우 제조업은 105.1을 기록했으나, 비제조업은 99.4로 전달에 비해 경기부진이 예상된다. 지난 3월 102.9로 기준선을 돌파한 이후 3개월 만에 다시 기준치 아래로 내려갔다. 한경연은 "백신 수급 불확실성에 따른 대면서비스 수요 둔화 우려, 유통업·운송업을 중심으로 한 업계 경쟁 심화와 도시가스 수요 감소 등 계절적 요인이 기업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관측된다"고 했다.

다만 투자는 전달보다 2.2포인트 오르며 양호한 모습을 보였다. 투자심리를 끌어올린데는 정부 정책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13일 정부는 반도체를 포함한 핵심전략기술 관련 연구개발(R&D)·시설투자에 대한 세제지원 확대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한경연은 "반도체 등 신산업·신기술 투자 지원 확대에 대한 기대가 기업들의 투자 심리를 끌어올리는데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봤다.

조세일보

◆…(자료 한국경제연구원)

부문별 6월 BSI 전망치를 살펴보면 내수(102.3), 수출(100.5), 투자(103.8), 고용(105.1), 자금사정(102.1), 채산성(99.0), 재고(98.2, 100 이상일 때 부정적 답변 의미) 등 이었다. 내수, 수출 전망치는 호조세가 둔화되고 있다.

한경연은 또 최근 전 세계적인 원자재·부품 공급 차질의 영향으로 제조 기업들의 부담이 큰 상황이라고 했다. 제조업의 채산성 전망치가 100선 밑으로 떨어졌고, 재고는 2002년 5월 이후 19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한경연은 "통상 재고 BSI는 수치가 100이하로 낮은 것이 긍정적인 시그널이나, 최근의 낮은 수치는 물류·공급난으로 인한 적정재고 유지의 어려운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5월 BSI 실적치 역시 106.4을 기록하며 전달(110.0)에 이어 양호한 모습을 보였다. 부문별로 내수(105.6), 수출(101.0), 투자(102.6), 고용(107.9), 자금사정(103.8), 채산성(103.1), 재고(98.2)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을 상회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내수·수출 등 주요 부문에서 기업 체감경기가 다소 위축되며, 경기 호조세가 둔화될 수 있는 양상"이라며 "원자재 공급난과 글로벌 재편 등 불확실성 해소를 위한 범정부차원의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