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한미 정상회담, 백신 협력 강화 계기로 삼겠다"

  • 보도 : 2021.05.17 15:46
  • 수정 : 2021.05.17 15:46

"일상회복 앞당기기 위해 '방역 만전'과 '백신 접종' 차질 없이 시행"

"국민의 삶과 가장 직결된 일자리 회복이 급선무...총력 다하겠다"

"특히 민간 일자리 창출에 최우선...공공 일자리 사업도 지속 추진"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다음주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 "이번 방미를,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다음주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 “이번 방미를,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백신 접종을 차질없이 시행하면서, 일상회복의 시기를 조금이라도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편으로는, 우리 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세가 민생 전반의 온기로 확산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남은 임기 1년을, 코로나의 위기를 넘어 회복, 포용, 도약의 길로 힘차게 나아가겠다는 분명한 목표를 밝혔다”며 “반드시 이루겠다는 절실한 마음으로 치밀하게 계획하고 신속·과감하게 실행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의 강한 반등이 이어지고 있는 흐름에 편승해 올해 경제성장률 4% 이상 달성이 희망 사항이 아닌 현실로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는 점도 강조했다. 

관련해 “이 시기에 더욱 중요한 것은 성장을 분배로 연결시켜, 코로나 불평등을 완화해 나가는 것”이라며 “국민의 삶이 실제로 나아져야 완전한 경제 회복이라 할 수 있다. 무엇보다 국민의 삶과 가장 직결된 일자리 회복이 급선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다행히 최근 일자리 회복 속도가 빨라지고 있어 4월 취업자 수는 6년 8개월 만에 최대 증가 폭을 기록하며 작년 같은 달보다 65만 명 이상 늘었다”며 “일자리 증가의 절반 이상이 민간 일자리인 것도, 또 청년층 취업자 수가 2000년 8월 이후 최대폭으로 증가한 것도, 매우 긍정적인 변화”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아직 코로나 이전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일자리 회복 흐름이 몇 달 더 이어져야 코로나 이전보다 나은 수준으로 회복될 수 있다”며 “특히 민간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에 두겠다”고 기업의 고용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한국의 코스피와 코스닥 주가 성적이 글로벌 증시에서 최고를 기록한 것은 우리 민간기업의 활력이 그만큼 커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우리나라 주식시장의 3000포인트를 넘어서는 등 활황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 속에서 반도체 등 국가전략 산업, 디지털과 그린, 혁신벤처 등 미래산업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인력과 인공지능 인력이 크게 부족해졌다”며 “기업 수요에 맞춘 인력 양성과 교육 훈련 확대 등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반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구인과 구직 사이의 일자리 부조화를 빠르게 해소하는데 역점을 두겠다는 점을 언급한 뒤 “이를 통해 일자리 걱정이 큰 청년들과 일자리의 이동이 필요한 분들에게 미래에 맞는 더 좋고, 더 많은 일자리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한 “일과 가정이 양립하고 경력단절 없이 경제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노동환경 조성을 위해서도 더욱 노력하겠다”며 “고용 안전망을 더욱 튼튼히 하고, 당장 일자리가 필요한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일자리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완전한 경제 회복은 국민 모두의 삶이 골고루 회복되는 것”이라면서 “코로나가 불평등을 심화시키는 악조건 속에서도 정부는, 취약계층 보호와 분배 개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정부가 지속적으로 양극화 해소에 힘쓰고 있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