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세무사·회계사

기업이 꼽은 회계감사 애로사항, '감사 시간 과다' 1위

  • 보도 : 2021.05.17 09:58
  • 수정 : 2021.05.17 09:58

EY한영, 기업 회계·재무·감사 담당 임직원 338명 설문

조세일보

기업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0년 회계감사 과정의 애로사항을 조사한 결과, '감사 대응 시간 과다'를 지적한 기업 임직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한영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회계감사와 디지털 감사(Digital Audit) 인식'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EY한영은 지난 3월 22일부터 31일까지 총 338명의 기업 재무·회계·감사 부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2020년 회계감사 기간 동안 느낀 문제나 애로사항을 묻는 질문(중복 응답 가능)에 대해 답변자 40.2%는 '감사 대응 시간 과다'를 지목했다. 이어 '연말감사시 예상치 못한 이슈 제기'(37.9%)와 '감사 자료 중복 요청'(30.5%) 순으로 선택 비율이 가장 많았다.

지난해 말 회계감사 기간에 디지털 감사를 경험했다고 밝힌 응답자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감사의 장점을 물어본 결과(복수 응답 가능), 디지털 감사 경험자 중 55.9%가 '시스템화된 감사 절차'를 최대 장점으로 꼽았다.

'대용량 자료 분석을 통한 오류/부정 식별 기능'(42.4%)과 '불필요한 감사대응 업무 최소화'(35.6%)가 뒤를 이었다.

이광열 EY한영 감사본부장은 설문 결과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한 회계 및 감사 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과 함께, 기존 회계감사의 문제점 또한 디지털 감사를 통해 개선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시스템화된 감사 절차를 통해 자료 중복 요청이나 과다한 감사 대응 업무를 최소화하고, 대용량 데이터 분석 기능을 통해 조기에 오류를 식별해낼 수 있기 때문이다.

디지털 감사는 회계감사 디지털 플랫폼, 대용량 자료 분석 프로그램, 온라인 감사자료 제출 및 관리 시스템, 기타 자동화 프로그램 등 디지털 도구를 활용해 감사절차의 효과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감사 접근 방법이다.

한편 '향후 새로 도입돼야 할 또는 강화돼야 할 디지털 감사의 기능'을 묻는 질문(중복 응답 가능)에는 전체 응답자 56.8%가 '온라인 플랫폼 등 비대면 업무처리 기능'을 꼽았다. '감사 절차 자동화'(50%),'대용량 데이터 분석 기술'(37%)이 뒤를 이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