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올해 車시장 코로나 여파 완전히 벗어나…내년은 소폭 성장"

  • 보도 : 2023.11.27 07:42
  • 수정 : 2023.11.27 07:42

'자동차산업 현황과 2024년 전망'…"친환경차는 불확실성 노출"

올해 전세계 자동차 시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나 예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내년 자동차 시장은 경제침체에도 소폭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나 전기차 등 친환경차 판매는 각국 정책에 따라 불확실성에 노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이호 책임연구원이 작성한 '자동차 산업 현황과 2024년 전망' 보고서를 27일 발표했다.
 
먼저 보고서는 2020년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사태로 공급망 훼손이 발생하면서 자동차 시장이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환경으로 바뀌었지만, 이러한 현상은 올해 내 마무리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올해 남은 기간 현재와 같은 판매 증가세가 유지된다면 올해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은 9천1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아울러 내년에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과 같은 공급 교란 요인이 발생할 가능성이 작아 수요가 시장을 주도하는 환경이 조성돼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은 2.4%의 완만한 성장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예측된 판매량은 9천220만대다.
 
yunhap
◆…2024년 주요국 자동차 시장 전망 [한국자동차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고서는 우리나라 자동차 시장은 올해와 내년 내수 판매량이 각각 5%, 1.4%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출은 미국 등에서의 판매호조에 힘입어 올해 284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이나 내년에는 주요 시장의 경기 둔화로 1.2%의 소폭 성장이 예상된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yunhap
◆…2024년 우리나라 자동차 시장 전망 [한국자동차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반면 전기차(BEV)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한 친환경차 시장은 성장 둔화에 대한 우려가 부상 중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전기차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판매량이 올해 1∼9월 작년 동기 대비 각각 31.4%, 50.2% 증가했지만, 이는 지난 수년간의 빠른 성장으로 높아진 기대감을 충족하기에는 다소 부족하다는 것이 보고서의 해석이다.
 
이에 따라 올해 남은 기간 1∼9월의 판매량 증가 흐름이 유지된다면 올해 전기차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의 합산 판매량은 1천400만∼1천450만대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내년에는 1천750만대 정도가 팔리며 올해보다는 성장률이 감소할 것이라고 보고서는 전했다.
 
특히 친환경차 시장은 정부 정책에 많은 영향을 받는 특징이 있어 내년 각국에서 예정된 정치 이벤트로 친환경차 판매가 불확실성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yunhap
◆…주요국 BEV·PHEV 전망치 [한국자동차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고서는 "내년 11월 예정된 미국 대통령 선거를 전후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등이 크게 변화할 가능성이 있고, 유럽 내에서 중국 전기차에 대한 견제 정책이 강화할 수 있어 친환경차 판매는 불확실성에 노출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