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셀트리온헬스케어, 브라질 3년 연속 ‘램시마’ 수주

  • 보도 : 2023.11.10 09:50
  • 수정 : 2023.11.10 09:50

- 중남미 최대 제약시장 브라질 연방정부 시장 단독 공급

- 법인 매출 매년 성장... 7월 출시 램시마SC와 판매 시너지 기대

- 유플라이마, 베그젤마 등 후속 제품들 수주 성과 기대감 높여

조세일보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제공
셀트리온헬스케어가 브라질에서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 : 인플릭시맙) 입찰 수주에 성공하며 중남미 지역에서 영향력을 강화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중남미 최대 규모의 제약시장인 브라질에서 개최된 인플릭시맙 연방정부 입찰에서 3년 연속 램시마 수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동사는 지난 2년간 브라질 인플릭시맙 시장의 약 60%를 차지하는 연방정부에 램시마를 단독으로 공급해왔으며, 이번 입찰로 내년에도 상반기에만 36만 바이알 규모의 램시마를 공급하게 됐다.

회사는 이번 입찰 수주를 비롯해 민간 시장에 공급하는 물량까지 모두 포함할 경우, 램시마는 브라질에서 8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램시마SC(피하주사제형)와의 시너지도 가시화될 전망이다. 지난 7월 브라질에 램시마SC를 출시한 이후 처방 확대를 위해 정부 기관과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유럽에서는 경쟁 인플릭시맙 제품을 처방받던 환자가 램시마로 스위칭(switching)하고 램시마SC로 유지 치료(maintenance therapy)를 진행하는 듀얼 포뮬레이션(Dual formulation)의 강점이 발휘되면서 두 제품의 점유율이 동반 상승하고 있는 만큼 브라질에서도 이러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회사는 브라질 법인에서 2021년 497억원, 2022년 1243억원, 2023년 3분기에는 누적으로 1043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램시마 제품군 간의 판매 시너지가 본격화될 경우 더욱 가파른 실적 성장이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페루, 콜롬비아, 칠레 등 다른 중남미 국가들에도 램시마SC를 출시했으며, 현지 법인들의 직판 역량을 통해 시장을 안정적으로 선점해 나갈 것이라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내년부터 유플라이마(성분명 : 아달리무맙), 베그젤마(성분명 : 베바시주맙) 등 후속 제품 출시도 앞두고 있는 만큼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한 시장 영향력 강화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