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보험

삼성생명·삼성금융네트웍스, 상생금융 동참... 취약계층 1200억원 지원

  • 보도 : 2023.09.26 10:38
  • 수정 : 2023.09.26 10:38

금융취약계층 보호 위한 ‘상생금융 상품’ 2종 출시

CSR 사업 20년간 총 1200억원 지원... '청소년 생명존중사업' 300억원 지원

조세일보
◆…사진=삼성생명 제공
삼성생명이 금융당국의 상생금융 기조에 맞춰 국가적 난제 해결과 취약계층 지원에 초점을 맞춘 장기적 사업을 추진하면서 금융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상생금융 상품' 2종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생명 등 삼성금융네트웍스는 앞으로 단기적, 일회성이 아닌,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한 '상생금융'을 진행할 방침이다.

삼성금융네트웍스는 지역 활성화와 청소년 자살 예방과 같은 국가적 난제를 해결하고, 시각 장애인 등 취약 계층의 경제적, 사회적 기반 구축을 위한 3개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사업에 20년간 총 1200억원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우선 사회·환경적 변화에 따라 지속 증가하는 청소년 자살 문제 해결을 위한 '청소년 생명존중사업'에 20년간 300억을 지원한다.

'청소년 생명존중사업'은 교육부의 '학생 정신건강 증진과 위기 학생 지원 방안'의 일환으로 중·고등 학생들의 마음건강을 강화하고 학교 내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시키는 사업이다.

삼성금융네트웍스는 대학생 멘토와 함께 진행하는 '라이키(Life-Key)' 프로그램을 전국 중·고등학교로 확대 운영한다.

또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청년 비영리단체를 응원하는 '지역청년 지원사업'에 20년간 300억을 투입할 예정이다.

'지역청년 지원사업'은 삼성생명이 행정안전부, 사회연대은행과 공동시행하는 민간협력 사업으로 지방권 청년 일자리 부족 등 지역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청년활동가를 지원한다.

삼성생명은 청년의 힘으로 지역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교육 및 컨설팅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올해 30주년을 맞은 삼성화재의 '안내견 사업'에도 20년간 600억원을 투입한다. 안내견 학교를 통해 시각장애인의 가족이자 파트너, '눈' 역할을 해줄 안내견 양성사업을 지속하는 한편, 관련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해 실질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삼성금융네트웍스는 금융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상생 금융상품 2종을 출시했다.

먼저, 삼성생명은 보험의 사회적 안전망 역할을 견고히 하고 부채 대물림 방지를 위해 '인생금융 대출안심보험(이하 대출안심보험)'을 출시했다.

지난 8월 출시된 이 상품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상생·협력 금융신상품 우수사례'에 선정되기도 했다.

대출안심보험은 순수보장형 정기보험으로, 대출 특성에 따라 사망시 보험금을 지급하는 담보대출 플랜과 사망 및 중대질병 진단을 보장하는 신용대출 플랜으로 구분된다.

담보대출 플랜은 최대 2억원까지 담보대출금액 이하로 가입 가능하며, 5년 만기 재가입형으로 최대 40년까지 보장이 가능하다.

신용대출 플랜은 최대 3000만원까지 1~5년간 보장이 가능하며 3대 질병 진단비 또는 사망을 지급한다.

대출안심보험의 큰 특징은 보험료 할인이다. 내집마련 디딤돌 대출 이용자와 다자녀 가정은 보험 가입시 보험료가 20% 할인된다.

내집마련 디딤돌 대출은 연소득(부부합산) 6000만원 이하, 만19세 이상 무주택자가 대상이며 전용면적 85㎡ 이하 평가액 5억원 이하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 보험료를 할인받는다.

다자녀 가정은 가족관계등록부상 자녀가 2명 이상(단, 태아는 제외)인 가정이 해당된다. 이 상품들은 삼성생명 다이렉트 홈페이지에서 가입가능하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