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생산량, 분기 기준 9년만에 최저"

  • 보도 : 2023.06.14 07:38
  • 수정 : 2023.06.14 07:38

트렌드포스 "삼성만 유일하게 생산량 증가…2분기 전망은 어두워"

yunhap
◆…갤럭시 S23 울트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생산량이 9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1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생산량은 2억5천만 대로 집계됐다.
 
이는 분기 기준으로 2014년 1분기 이후 가장 적은 생산량이다.
 
계속되는 글로벌 경기 침체로 소비 심리가 위축하면서 생산량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삼성전자는 갤럭시 S23 시리즈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 1분기 주요 스마트폰 브랜드 가운데 유일하게 전 분기 대비 생산량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생산량은 6천150만 대로, 5.5% 늘어났다.
 
반면 애플은 5천330만 대로 전 분기 대비 27.5% 감소했다.
 
중국 브랜드인 오포와 샤오미, 비보도 각각 17.0%, 27.4%, 14.2% 감소했다.
 
1분기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24.6%로 1위를 차지했고, 애플은 21.3%로 2위였다.
 
트렌드포스는 "2분기에는 스마트폰 생산량이 직전 분기 대비 5% 늘어난 2억6천만 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도 불황과 이에 따른 중고 스마트폰 시장 활성화 등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는 10%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삼성전자의 경우 신제품 수요 약화로 2분기 생산량이 1분기 대비 10% 가까이 감소할 것이라고 트렌드포스는 내다봤다.
 
yunhap
◆… [트렌드포스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