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전문]尹대통령 현충일 추념식… “호국영웅 예우에 만전”

  • 보도 : 2023.06.06 10:41
  • 수정 : 2023.06.06 10:41

“호국영웅 기억은 국가 책무이고 헌법 실천명령…. 소홀함 없도록”

“한미동맹 기반, 철통 같은 안보태세 구축해 국민 지키겠다”

조세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을 참배하며 분향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건설하고 수호한 분들,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제대로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이 헌법의 실천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가해 "오늘 우리는 국권을 회복하고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고자 온몸을 바치신 분들을 기억하고 추모하기 위해 이 자리에 함께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충일 추념식 참가에 앞서 '故 김병학 육군 일병 안장식'에 참석했음을 언급하면서 "정부는 호국영웅들께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 아울러 국외에서 독립운동 중에 순국하신 선열들의 유해를 모셔오기 위한 노력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품격은 국가가 누구를 어떻게 기억하느냐에 달려있다. 한국은 독립ᆞ건국에 헌신한 분들과, 공산주의 세력에 맞서 자유를 지켜낸 분들의 희생 위에 서 있다"면서 "국가의 영웅들을 잊지 않고 기억해야 국제사회에서 올바른 나라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전북 김제의 화재현장에서 순직한 '故 성공일 소방교'를 언급하며 "자신의 안위보다 국가와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제복 입은 영웅들이 있어 국민들이 안전한 일상을 영위할 수 있다"며 "국가보훈처가 국가보훈부로 승격한 만큼 대한민국 영웅들을 더 잘 살피고 예우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핵ᆞ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고 있다. 또 핵무기 사용을 법제화했다"면서 "지난 4월 '워싱턴 선언'을 공동 발표하는 등, 더욱 공고해진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철통 같은 안보 태세를 구축해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고 했다.

그는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가의 독립, 영토의 보전, 국가의 계속성을 수호할 헌법상 책무를 지고 있다"며 "그 책무를 다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250만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 여러분!

오늘 우리는 국권을 회복하고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고자
온몸을 바치신 분들을 기억하고 추모하기 위해
이 자리에 함께하고 있습니다.

이곳 국립서울현충원에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고귀한 희생을 하신 19만 1,000여 분이 영면해 계십니다.

나라를 위해 숭고한 희생을 하신 선열들께
경의를 표하며 머리 숙여 명복을 빕니다.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오랜 세월 힘든 시간을 보내셨을
유가족들께도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

공산 세력의 침략으로부터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함께 피를 흘린 미국을 비롯한 유엔 참전국 용사들,
국가의 부름을 받고
세계의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헌신하신
해외 파병 용사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는 오늘 추념식에 앞서
故 김봉학 육군 일병의 안장식에 참석했습니다.

김봉학 일병은 1951년 9월
'피의 능선' 전투에서 전사하셨습니다.

'피의 능선' 전투는
우리 국군 5사단과 미군 2사단이 힘을 합해
북한군 2개 사단을 격퇴한 전투입니다.

이 전투에서 우리 군과 미군은
1개 연대 규모의 사상자를 낸 반면,
북한군은 1개 사단 규모 이상의 대규모 사상자를 낼 만큼
북한군을 대파하였습니다.

당시 격전 상황은 미군 성조지(the Stars and Stripes) 종군기자들이
'피로 얼룩진 능선'(Bloody Ridge)이란 뜻에서 '피의 능선'으로
보도할 만큼 치열했습니다.

그때의 치열한 전투상황을 알려주듯
고인의 유해는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세 차례에 걸쳐 서로 떨어진 곳에서 발굴되었습니다.

고인의 유해는 올해 2월 신원을 확인할 수 있었고,
춘천지구 전투에서 전사한 동생 故 김성학 육군 일병의 묘역에
오늘 같이 안장됐습니다.

두 형제가 조국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6․25전쟁에 참전한 지 73년 만에
유해로 상봉하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아직도 수많은 국군 전사자 유해는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우리 국군 16만 명이 전사했지만,
12만 명의 유해를 찾지 못했습니다.

정부는 호국영웅들께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할 것입니다.

국외에서 독립운동을 하다 순국하신 선열들의 유해를
모셔오기 위한 노력도 계속할 것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북한은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고 있으며,
핵무기 사용을 법제화했습니다.
저와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4월,
미 핵 자산의 확장 억제 실행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워싱턴 선언」을 공동 발표했습니다.

한미동맹은 이제 '핵 기반 동맹'으로 격상되었습니다.

우리 정부와 군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철통같은 안보 태세를 구축하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국가의 품격은
국가가 누구를 어떻게 기억하느냐에 달려있습니다.

대한민국은
국민이 주인인 나라,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건설하기 위해
독립과 건국에 헌신하신 분들,
공산 전체주의 세력에 맞서 자유를 지켜내신 분들의
희생과 헌신 위에 서 있습니다.

이분들은 국가의 영웅입니다.
우리 후대에게 영웅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가르침으로써
이분들을 잊지 않고 기억해야
국제사회에서 나라다운 나라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어제 국가보훈처가 국가보훈부로 승격하였습니다.

대한민국의 영웅들을 더 잘 살피고 예우할 것입니다.

지난 3월 6일 김제소방서 소속 성공일 소방교가
화재 현장에서 안타깝게 순직했습니다.

소방관이 된 지 10개월밖에 되지 않은 30세의 꽃다운 청년이
집 안에 사람이 있다는 다급한 외침을 듣고 불길 속으로 뛰어들었습니다.

우리가 지금 이 순간에도
안전한 일상을 영위할 수 있는 것은
성공일 소방교처럼 자신의 안위보다 국가와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제복 입은 영웅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나라의 안위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던진 군인, 경찰, 소방관 등 제복 입은 영웅들을
끝까지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은 국가의 책무입니다.
정부는 제복 입은 영웅들과 그 가족들이 용기를 잃지 않고
자긍심을 가지는 데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건설하고, 수호하신 분들,
나라의 주인인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제대로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은
우리 자유민주주의 헌법의 실천 명령입니다.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가의 독립, 영토의 보전,
국가의 계속성을 수호할 헌법상 책무를 지고 있습니다.

헌법상 책무를 다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 영웅들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은
우리 모두가 나라의 주인이고, 주권자라는 것을
확인시켜 주는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