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PF대주단, 한 달 만에 19개 사업장에 정상화 추진 중… '청신호' 작용

  • 보도 : 2023.06.01 12:17
  • 수정 : 2023.06.01 12:17

권대영 금융위 상임위원 주재... PF대주단 운영현황 점검

사업 진행 단계별로는 본 PF 6건, 브릿지론이 24건으로 집계돼

금융위 "PF대주단, 단순 만기연장 수단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해야"

조세일보
◆…서울 아파트 재건축 현장 전경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난 4월 전 금융권이 참여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채권의 부실화 방지 목적으로 운영한 PF 대주단 출범 한 달 만에 19개 사업장에 대해 기한이익 부활, 신규자금 지원, 이자유예 및 만기 연장 등을 통한 사업 정상화가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1일 권대영 상임위원 주재로 금융감독원·금융채권자조정위원회·금융지주·정책금융기관과 함께 '부동산 PF 사업정상화 추진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운영현황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는 권 상임위원과 금융위 금융정책국장 등과 금융감독원 감독총괄국장 등, 금융채권자조정위원회 사무국장, 그리고 은행연합회·금투협회·생‧손보협회·저축은행중앙회·여전협회와 주요 금융지주, 캠코‧주금공‧HUG 등 정책금융기관 관계자가 대거 참석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5월말 기준 금융권의 부동산 PF 사업 정상화 추진 상황을 보면, 현재 총 30개 사업장에 대해 PF 대주단 협약이 적용됐다.

이 중 19개 사업장에 대해 기한이익 부활, 신규자금 지원, 이자 유예, 만기 연장 등 사업 정상화가 추진되고 있다. 다만 사업 진행 단계별로는 이해관계자나 채권액 규모가 본 PF(6건) 대비 상대적으로 작은 브릿지론이 24건으로 80%를 차지했다.
조세일보
◆…[자료출처=금융위원회 제공]
 
지역별로는 수도권 15건(경기 7건·서울 5건·인천 3건), 지방 15건이다. 용도별로는 주거시설 20건, 업무시설 4건, 상업·산업시설 각 2건, 숙박·기타시설 각 1건이다.

지원방안별로 보면 연체대출의 기한이익 부활이 12건, 신규자금 지원 2건, 이자 유예 12건, 만기 연장 13건 이었다.

신규자금 지원 등이 이루어진 사업장에서는 공사 완공 시까지 안정적인 자금 공급을 통해 금융기관 채권 보전 및 수분양자 보호가 가능해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PF 대주단 협약에 따른 사업정상화 외에도 금융지주는 부동산 PF 사업장의 사업재구조화 지원도 병행하고 있다.

시공사 연대보증을 통한 리파이낸싱에 금융지주 계열사가 신규로 참여하거나, 사업장의 필수사업비 목적의 추가대출에도 참여했으며, 지주 계열사를 중심으로 기존 펀드 상환을 위한 대환대출 실행 및 5천억원의 부동산PF 론펀드를 조성해 PF 사업장의 유동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금융위는 소개했다.

이와 함께 정상적인 사업장에서 브릿지론이 본 PF로 차질없이 전환될 수 있도록 주택금융공사와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달 말 기준 총 6조원을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의에서는 부동산 PF 정상화를 위해 기 발표한 HUG․주금공의 사업자 보증, 건설사․PF 사업장에 대한 정책금융 공급현황, 캠코의 1조원 펀드 추진상황 등에 대해서도 점검했다.

정부는 정상적인 사업장에서 브릿지론이 본 PF로 차질없이 전환될 수 있도록 주금공‧HUG를 통해 금년 말까지 총 15조원의 사업자 보증을 공급하기로 기 발표했다.

지난 5월말 기준 주금공·HUG은 총 6.01조원(주금공 3.34조원, HUG 2.67조원(승인기준))을 공급해 정상적인 사업장에서 사업이 끝까지 계속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고, PF-ABCP의 차환 불안을 완화하기 위해 신설했던 'PF-ABCP→ 대출전환보증(목표 3조원)'도 1조2114억원(주금공 1200억원, HUG 1조914억원)을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방 PF 사업장 및 중소 건설사 등 취약 부문의 유동성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산은·기은 및 신보 등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총 28조4천억원(잔액기준) 대출·보증 등을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4월말 기준 정책금융기관 건설사 및 PF사업장 총 지원 잔액은 24조2천억원으로, 금년말까지 4조2천억원의 지원여력이 남아 있는 상황이라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조세일보
◆…[자료출처=금융위원회 제공]
 
한편 캠코의 PF 사업장 정상화 지원펀드도 오는 9월 본격적인 가동을 위해 현재 5개 위탁운용사 선정을 위한 위탁운용사 신청·접수를 받고 있다. 총 25개사가 제안서를 신청했으며 이달 중 운용사 선정을 거쳐 사업장 발굴 및 펀드 결성을 진행할 예정이다.

캠코 등이 1조원 규모로 조성하는 펀드는 사업장별로 PF 채권을 인수하여 권리관계 정리, 사업·자금구조 재편 등을 통해 정상화를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오늘 회의에 참석한 금융협회, 금융지주 및 정책금융기관 참석자는 현재 부동산 PF 시장이 다행히도 최악의 시나리오로 전개되지 않았지만, 일부 사업장을 중심으로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부실·부실우려 사업장의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또한 일부 시장의 오해와 달리 대주단 협약 적용이 부실 사업장을 가리키는 '적신호(red light)'가 아니라 사업장 정상화의 '청신호(green light)'로서 앞으로도 협약을 통한 사업장 정상화가 지속적으로 확산되어야 한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 했다고 금융위는 전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PF 대주단 협약이 단순한 만기연장의 수단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객관적이고 공정한 사업성 평가를 전제로 만기연장이나 신규자금 공급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사업정상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애로사항을 파악해 신속 해결하고, 업계 주요 문의사항 등을 반영한 매뉴얼을 마련해 배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