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수출입 동향]

5월 무역적자 21억달러…반도체 수출 36.2% 감소

  • 보도 : 2023.06.01 09:47
  • 수정 : 2023.06.01 09:47

무역수지 15개월 연속 적자 기록

수출액 522억4000만달러, 수입액 543억4000만달러

연간 무역수지 273억4600만달러 적자

조세일보
◆…반도체 수출 감소 (CG) [연합뉴스TV 제공]
세계적 반도체 업황 부진으로 지난달 국내 반도체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36.2% 급감한 가운데, 무역수지가 15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관세청이 1일 발표한 '5월 수출입 현황(잠정치)'에 따르면, 지난달 무역수지는 21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수출액은 522억4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2%, 수입액은 543억4000만달러로 14% 감소했기 때문.

이 기간 조업일수는 21.5일로 지난 해 같은 기간(23일)보다 1.5일 줄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24억3000만달러로 9.3% 줄었다.

월간 수출은 지난 10월부터 8개월 연속 지난해 동월 대비 감소했다. 이는 지난 2018년 12월∼2020년 1월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세.

올해 연간 수출액 누계는 2531억73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3.5%, 수입액은 2805만1900달러로 6.9% 각각 줄었다. 이로써 연간 무역수지는 273억46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단일 품목 최대 수출품인 반도체 부진이 전체 수출에 영향을 크게 주고 있다. 지난달 반도체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36.2% 감소했다. 반도체 수출 증가율은 지난해 8월 이후 10개월째 감소세 기록하고 있다.

품목별로는 자동차(49.4%), 일반기계(1.6%), 양극재(17.3%) 등의 수출은 늘었으나, 반도체(-36.2%)와 석유제품(-33.2%)·석유화학(-26.3%) 수출은 전년비 단가하락 등 영향으로 줄었다.

국가별로 보면 조업일수 감소 영향으로 주요 6대 지역 수출 모두 줄었다. 지난달 미국·유럽연합(EU) 수출 감소에는 지난해 5월의 높은 수출실적이 기저효과로 작용했다. 중국·아세안의 경우 글로벌 경기회복 지연 영향으로 중국·베트남의 수입이 감소하고 있는 점도 우리나라의 중국·아세안 수출 감소 요인으로 영향을 줬다.

수입은 원유(-16.2%), 가스(-20.2%), 석탄(-35.1%) 등 에너지(-20.6%) 수입이 감소함에 따라 14.0% 감소했다. 에너지 외에도 반도체, 철강 등 원부자재 수입도 감소세를 지속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