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中에 밀린 韓…ASEAN 전기차 시장 점유율 '1/5'로 꼬꾸라져

  • 보도 : 2023.05.30 12:00
  • 수정 : 2023.05.30 12:00

ASEAN 전기차 시장 2배 넘게 커졌지만, 한국은 점유율 하락

중국산 전기차의 가격 이점 + 中-ASEAN 외교‧경제협력 분위기

조세일보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5와 6. (그래픽 연합뉴스)
최근 3년간 2배 넘게 커진 ASEAN 수입 전기차 시장에서 한국 전기차 점유율이 급격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국은 점유율을 크게 높여가는 중이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3년간(2019~2021년) ASEAN 수입 전기차 시장에서의 주요국 점유율 추이를 분석한 결과, 한국산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43.2%(1위)에서 2021년 8.2%(3위)로 크게 줄었다. 수입액으로 따져도 약 5600만 달러에서 2400만달러로 절반 넘게 감소했다.

ASEAN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10개국의 연합체로, 한국의 2위 수출시장이자 전 세계 인구의 8%(약 6억7000만명)를 차지하는 거대 경제권이다.
조세일보
아직 전기차 시장은 작지만 각 정부의 탄소감축 노력에 따라 친환경차 시장이 연평균 47.5%씩 성장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ASEAN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ASEAN의 수입 전기차 시장은 2019년 1억3000만 달러에서 2021년 3억달러로 2배 넘게 성장했다.

한국 점유율이 감소한 자리는 중국이 메운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 점유율은 2019년 25.7%(약 3400만 달러)에서 2021년 46.4%(약 1억3800만 달러)로 급등하며 1위로 올라섰다. 또 다른 전기차 경쟁국인 독일 역시 같은 기간 1.3%에서 34.1%(2위)로 큰 증가 폭을 보였다. 하이브리드카에 집중하고 있는 일본은 13.8%에서 1.6%로 점유율이 쪼그라들었다.

대한상의는 "ASEAN 국가들의 전기차 보급 의지는 점차 강해지는 반면, 국민들의 구매력은 이에 못 미치다 보니 중국산 전기차의 가격 이점이 더욱 커졌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점유율 역전이 코로나를 기점으로 일어난 것도 주목할 만하다"며 "코로나 시기 중국이 ASEAN에 마스크·백신 등 의료물품을 적극적으로 지원한 것이나, 2021년 中-ASEAN 대화수립 30주년 기념 정상회의 등으로 인한 양국 간 외교‧경제협력 분위기가 강화된 것 등이 중국에 유리하게 작용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ASEAN 국가별로 살펴보면, 10개국 중 전기차 수입액이 1000만 달러가 넘는 국가는 태국(1억3000만달러), 싱가포르(8000만달러), 말레이시아(4000만달러), 인도네시아(3000만달러)로 이들 4개국이 전체 수입액의 95%를 차지한다.

이중 한국은 인도네시아를 제외한 3개국에서 점유율이 하락했다. 태국에서는 2019년 3.2%(3위) → 2021년 0.03%(9위), 싱가포르에서는 72.7%(1위) → 7.8%(2위), 말레이시아에서는 2.1%(6위) → 0.1%(8위)로 떨어졌다.

반면, 국내 기업들이 2010년대 후반부터 꾸준히 시장을 조사하고 현지 판매법인을 설립하며 공을 들여온 인도네시아에서는 점유율이 19.4%(3위)에서 63.2%(1위)로 급증했다.

중국은 태국시장에서는 독일의 선전에 밀려 점유율이 일부 하락했지만(64.3% → 52.4%), 태국 시장이 3배 가까이 성장해 수입액은 오히려 2배 이상 늘었다. 싱가포르에서도 점유율이 4.1%(3위)에서 79.5%(1위)로 급성장하며 한국을 추월했다. 독일은 말레이시아(13.8% → 83%)와 태국(0.2% → 35.6%),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모두에서 점유율을 높였다.

김문태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풍부한 광물자원·인구가 있고 전기차로의 전환 니즈가 강한 ASEAN시장을 간과해선 안 된다"며 "ASEAN 전기차 시장 선점을 위해 합리적 가격의 수출용 차량을 개발하는 한편, ASEAN 각국의 전기차 전환 정책에 따른 우리 기업의 유불리를 분석해 시나리오별로 대응하는 등 정부 차원의 외교적‧정책적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