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진옥동 신한금융회장, KMA 주관 '2023년 한국의 경영자상' 수상

  • 보도 : 2023.05.26 11:22
  • 수정 : 2023.05.26 11:22

신한은행장 시절 '고객 최우선' 경영철학 실천으로 성장 토대 마련 평가 받아

진 회장 "함께한 고객·이해관계자 모두에게 자랑이 될 수 있도록 할 것"

조세일보
◆…신한금융그룹(회장 진옥동)은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개최된 한국능률협회 주관 제53회 한국의 경영자상 시상식에서 신한금융그룹 진옥동 회장이 '2023년 한국의 경영자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2023년 한국의 경영자상'을 수상한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사진 오른쪽)과 이봉서 한국능률협회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신한금융 제공]
 
신한금융그룹은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개최된 한국능률협회 주관 제53회 한국의 경영자상 시상식에서 진옥동 회장이 '2023년 한국의 경영자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진옥동 회장은 신한은행장 재임 시절, 고객을 최우선으로 한 경영철학을 기반으로 ▲같이성장 신(新)영업문화 ▲금융소비자보호제도 확립 ▲차별적인 금융상품 포트폴리오 구성 등을 통해 신한금융그룹의 지속가능한 성장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디지털 전환을 목표로 고객 경험에 기반한 차별화된 채널 전략 및 디지털 금융 혁신 추진과 함께 5천여명의 고객 의견을 반영해 개발한 '뉴 쏠(New SOL)'을 출시한 바 있다.

진 회장은 진정성 있는 ESG 실천을 강조하며 20년 시중은행 최초 '적도원칙' 가입, 21년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동행 프로젝트' 실시, 22년 우리동네 착한 배달앱 '땡겨요' 출시 등을 통해 고객과 사회의 가치를 높이고자 노력했다.

한편, 내부적으로는 임직원들과 격의 없는 소통을 통한 '두려움 없는 조직'을 추구하며 임원 비서 제도 폐지, 호칭 자율화 등을 도입했다. 또한 셀(Cell)장 중심 업무 책임제 도입, 손익 목표 없는 고객중심 영업점 운영 등을 통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조직 문화 구축을 선도해왔다.

진 회장은 "신한금융은 '고객중심'과 '금융보국'이라는 창업 이념을 바탕으로 고객과 사회적 가치를 기준 삼아 지금의 종합금융그룹으로 꾸준히 성장해왔다"며 "지난 40여 년간 신한과 함께한 고객 및 이해관계자 모두에게 자랑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