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이달 넘기면 10% 깎인다…'근로장려금' 15%는 미신청

  • 보도 : 2023.05.26 11:09
  • 수정 : 2023.05.26 11:09

"ARS(1544-9944) 이용하면 간편하게 신청"

조세일보
◆…(사진 국세청)
일하는 저소득가구에 지급되는 근로·자녀장려금 신청 마감(정기신청·5월31일)을 일주일 남짓 남겨두고 적지 않은 수의 대상자들이 장려금을 신청하지 않고 있다. 제때 신청하지 않는다면 지급액의 10%가 감액되는데, 국세청은 수급 대상자들이 이러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신청을 독려하고 있는 상태다. 

26일 국세청에 따르면 이달 초 근로·사업·종교 소득이 있는 310만 가구에 근로·자녀장려금 신청안내문 발송을 이루어졌는데, 25일 현재 안내대상자의 약 85% 가구가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신청자는 40만여명에 달한다. 국세청은 소득·재산 요건을 심사해서 8월 말에 장려금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이달을 넘겨도 11월 말까지 장려금을 신청할 순 있다. 이 대상자들도 심사를 거쳐 내년 1월 말까지 장려금을 받을 수 있지만, 기한 후 신청을 하는 경우에는 정기신청을 했을 때보다 10%가 감액되어 지급된다(90%만 지급). 작년엔 안내대상자의 약 93%가 정기신청을 했다고 한다.

"장려금 신청 1분도 안 걸립니다"

사실 장려금 신청이 복잡한 절차를 거치는 것도 아니다. 신청안내문을 받았다면 홈택스(또는 손택스)나 장려금 신청 전용번호(1544-9944)를 누르면 본인이 대상자에 해당하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ARS 전화를 이용하면 음성안내에 따라 1분 이내에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절차도 어렵게 느껴진다면 근로장려금 상담센터(1566-3636)나 관할 세무서로 전화하면 신청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안내문을 받지 못했더라도 소득·재산 요건을 충족한 경우엔, 홈택스로 접속하거나 관할 세무서에 전화해서 신청하면 된다.

장려금을 신청했다고 모두 수급대상이 되진 않는다. 신청자의 금융정보를 금융기관에 조회해서 재산 요건을 다시 확인하는 작업을 거치기에, 심사결과에 따라 장려금이 줄어들거나 지급받지 못할 수도 있다. 또 신청자 본인이나 배우자가 종합소득세 확정신고 의무자라면, 이 신고절차를 마쳐야 장려금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

근로·자녀장려금 신청대상은

이번 근로·자녀장려금 지급대상은 작년에 근로·사업·종교인 소득이 있는 가구다. 1가구에서 1명만 신청할 수 있다. 소득요건을 보면 단독가구는 연 소득이 2200만원을 넘지 않아야만 장려금을 신청할 수 있다. 홑벌이 가구는 3200만원, 맞벌이 가구는 3800만원까지다. 여기에 세대원 재산(지난해 6월1일 현재 기준 부동산, 전세금, 자동차, 예금 등)이 2억4000만원을 넘어도 신청대상에서 제외다. 부채는 재산에서 차감하지 않는다.

자녀장려금 신청 요건은 18세 미만(중증장애인은 연령제한 미적용) 부양 자녀가 있어야 하고 연 소득이 4000만원 미만, 재산합계는 2억4000만원 미만이어야 한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