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증권

'채권 돌려막기' 의혹에...KB증권 "불법 아냐"

  • 보도 : 2023.05.24 08:56
  • 수정 : 2023.05.24 08:56

KB "사전 설명했다...설명서에도 고지돼 있어"

"수익자 동일인이면 자전거래 합법"

하나증권과 거래도 "손실 덮을 목적 아냐" 해명

조세일보
 
금융감독원이 KB증권과 하나증권의 '채권 돌려막기' 의혹과 관련해 검사에 착수했다. 하나증권은 이번주까지, KB증권은 다음주부터 검사가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B증권은 랩어카운트 상품을 판매하고 자산을 운용하는 과정에서 수익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불법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고객에게 단기 투자상품을 판매하고 받은 자금을 장기채권으로 운용하는 '만기 불일치 운용 전략'을 쓴 것이다.

금감원은 KB증권과 하나증권의 불법 자전거래 여부도 살펴보고 있다. 자전거래는 금융회사가 자사 펀드나 계정으로 매매하는 방식을 뜻한다.

KB증권이 하나증권에 있는 자사 신탁 계정을 이용해 법인고객 계좌에 있던 장기채를 평가손실 이전 장부가로 사들여 수익률을 높였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KB증권은 24일 입장문을 통해 "계약 기간보다 긴 자산으로 운용하는 만기 미스매칭 운용은 불법이 아니다"라며 "타 증권사와의 거래도 시중금리 급등과 자금경색에 따른 고객들의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것이지 손실을 덮을 목적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KB증권은 "상품 가입시 만기 미스매칭 운용전략에 대해 사전에 설명했다"며 "고객 설명서에 계약기간보다 잔존만기가 긴 자산이 편입돼 운용될 수 있다는 내용이 고지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자본시장법에서는 수익자가 동일인인 경우의 계좌간 거래는 자전거래를 인정하고 있다"며 "새로운 고객의 자금이 입금되는 경우에는 직전 고객의 자산을 이전하는 것이 아닌 운용자산을 시장에서 매수해 대응한다. 그 외 만기가 도래하거나 환매를 요청하는 경우 고객이 보유하고 있는 자산을 매각해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나증권과의 거래에 대해서는 "손실을 덮거나 고객의 손실을 받아줄 목적의 거래가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KB증권은 "지난해 9월말 레고랜드 사태로 시중금리가 급등하고 기업어음(CP) 시장 경색이 일어나 운용자금이 부족했다"며 "환매를 요청하는 고객의 환매에 대응하지 않는 경우 고객들의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시중금리는 치솟고 유동자금이 경색돼 우량등급 CP의 경우에도 시장에서 소화되지 않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따라 11월말에서 12월초 해당 거래를 통해 유동성을 지원했다"며 "이후 연말 회계 결산을 위한 회계법인과의 논의를 통해 CP를 장부가가 아닌 시가로 평가했고 이 때 평가 손실을 인식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유동성 지원 기준을 세워 중소형 법인 위주로 유동성을 공급했다"며 "단기 자금 유동성 문제로 급여 지급이나 잔금 납입 등이 어려운 경우를 우선적으로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